울산시, 기후위기 선제 대응 나선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1 19:24:33
  • -
  • +
  • 인쇄
11일, 2021 기후위기 대응방향 정책조정회의
‘2050 탄소중립’을 위한 부분별 논의
▲ 울산형 기후위기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기본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2021 기후위기 대응 방향 정책조정회의가 11일 울산시청 시장실에서 열렸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국가 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에 발맞추는 울산형 기후위기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기본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2021 기후위기 대응 방향 정책조정회의가 송철호 시장을 비롯해 행정부시장 경제부시장 및 실국장, 울산연구원 시민행복연구실장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울산시청에서 열렸다. 이 회의에서는 울산시의 여건을 반영한 기후변화 대응 계획을 수립했고 이번에 논의된 내용들을 토대로 1월말 경 시민들에게 ‘2021년 기후위기 대응 계획 및 방안 ’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파리협정(2016년 발효), UN 기후정상회의,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주요국들이 탄소중립 선언을 가속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파리협정에서는 전 세계 121개 회원국이 ‘지구 평균온도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2℃ 이내, 나아가서는 1.5℃로 제한’으로 하는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를 설정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탄소중립 선언, 12월에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또 지난해 말에는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저탄소발전전략(LEDS)을 UN에 제출한 바 있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울산시는 시의회, 교육청과 기후위기 극복 공동선언, 환경부와 지방정부 탄소중립 공동선언 참여, 울산 기후위기 대응 조례를 제정하기도 했다. 또 울산시는 2021 탄소중립 대장정 추진 기반을 마련을 목표로 탄소중립 민관협력 거버넌스 구축, 기후위기 대응 플랫폼 구축, 온실가스 감축 울산 선도사업 추진을 3대 추진전략으로 선정하고 세부 사업별로 나누어 단계별로 추진한다.

먼저, 탄소중립 민관협력 거버넌스 구축은 울산 탄소중립위원회와 탄소중립실무추진단 구성, 탄소제로 정보센터 운영 등을 통해 사업추진의 기반을 마련하고 ‘기후위기 대응, 탄소중립 도시 울산’을 선언한다. 또 기후위기 대응 플랫폼 구축은 기후변화 대등 기본계획과 제3차 기후변화 적응대책,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 수립 등을 중심으로 취약계층 지원 및 친환경생활 실천,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주민참여 온실가스 감축, 공공부문 배출권거래 플랫폼, 탄소업사이클링 규제자유 특구 운영 등 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온실가스 감축 울산 선도사업은 세계 수소 선도도시 도약을 위한 수소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사업 등과 부유식 해상풍력 환태평양 허브 조성, 스마트 하수인프라 구축, 도심속 녹색공간 조성, 스마트 클린워터 사업, 태화강역 수소 복합허브 조성,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에코 그린 모빌리티 보급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 울산형 기후위기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기본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2021 기후위기 대응 방향 정책조정회의가 11일 울산시청 시장실에서 열렸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