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형 뉴딜,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5 19:17:31
  • -
  • +
  • 인쇄
울산시, ‘2021년도 울산형 뉴딜추진계획’ 마련
행정부시장 중심 뉴딜추진단 상시 운영
대표과제 선정, 우수사례 발굴 등 속도
▲ 울산 경제자유구역의 최우선 목표인 수소산업을 비롯 혁신 울산 경제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14일 개청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새로운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간은 당기고, 예산은 줄이고, 일자리는 늘리고, 행복은 높이고’를 목표로 하는 ‘울산형 뉴딜’이 본격 추진된다. 울산시가 올해 정부의 한국판뉴딜 지역확산 정책인 지역균형뉴딜 지원방안과 연계를 강화한 ‘2021년도 울산형 뉴딜추진계획’을 마련했다. 


특히 중앙부처별 중점 지원전략인 경제자유구역(산업통상자원부), 규제자유특구(중소벤처기업부), 도심융합특구(국토교통부) 사업 등이 울산형 뉴딜 정책의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집중 육성해 나간다. 특별교부세, 지방채 초과 발행, 재정투자심사 절차 간소화, 지방투자촉진보조금 등 정부의 다양한 지원정책을 최대한 활용해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울산형 뉴딜사업 중 수소, 부유식 해상풍력 등 한국판 뉴딜과 정합성이 높은 사업은 지역균형뉴딜 대표사업으로 선정해 가시적인 성과를 적시에 창출할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대형 프로젝트 사업의 경우 안정적인 투자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판 뉴딜펀드, 지역뉴딜 벤처펀드, 지역산업활력 펀드 등 정부의 정책펀드 활용방안을 모색하며 사례발굴을 위한 울산형 뉴딜 우수사례 경진대회도 열어 뉴딜성과 공유와 확산에 힘쓰기로 했다.

울산시는 울산형 뉴딜 과제 추진을 위해 행정부시장을 중심한 뉴딜추진단을 상시 운영하고 신규사업 발굴, 국가예산 확보 대응, 개별과제에 대한 제도개선 등 뉴딜사업의 추진상황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균형발전차원에서 한국석유공사, 한국에너지공단 등 혁신도시에 있는 이전공공기관과 협업을 강화하고 인근 지자체와 초광역권 협업사업 발굴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