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시장 “일부 종교시설의 불법 행위, 엄정하게 대응”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1 19:11:15
  • -
  • +
  • 인쇄
▲ 송철호 시장은 “방역수칙 위반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으며 확진 관련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 비용을 구상청구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전국적으로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연장 기간 중 종교시설 대면예배 강행 등 방역수칙 위반과 방역 당국의 조사에 비협조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최근 울산시에서도 선교단체인 인터콥 등 일부 종교시설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울산시는 특정종교를 중심으로 일가족 단위의 코로나19 집단발생을 막기 위해 지난 8일 행정조치 제37호를 발령했고 행정조치 이후 수십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송철호 시장은 9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터콥 관련 종교시설 참가자, 이에 기인한 확진자와 접촉이 의심되는 시민은 신속히 검사에 임해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인터콥과 관련된 종교시설은 반드시 비대면 온라인으로 예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성경공부와 같은 소모임 접촉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분간 금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송철호 시장은 “대다수의 시민들이 개인의 자유와 생업까지도 희생하며 방역에 헌신하고 있음을 생각하면 일부 종교시설의 이 같은 행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불법행위이며 방역수칙 위반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울산시는 이미 확진자가 발생한 일부 교회에 대해 집합금지 및 폐쇄명령 조치를 한 상태로 방역수칙 위반 시에는 고발 또는 과태료 처분 등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으로 벌금 뿐 아니라 확진 관련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 비용을 구상청구 방침도 언급했다. 송 시장은 “공동체 모두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 앞장서 주시고 방역 행정에 적극 협조해 주기를 강력히 당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