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명호 의원 “울산 동구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 반드시 필요”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5 19:11:43
  • -
  • +
  • 인쇄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보내는 친서 전달
▲ 국민의힘 권명호 국회의원(울산 동구)이 24일 김영중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과의 면담을 갖고 울산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날 면담을 마치고 권 의원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보내는 울산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 필요성을 담은 친서를 김영중 노동시장정책관에게 전달했다.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국민의힘 권명호 국회의원(울산 동구)이 24일 김영중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과의 면담을 갖고 울산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을 강력히 요청했다.

정부는 2018년 4월 5일 조선업 불황 극복과 지역경제 전반의 침체극복을 위해 울산 동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세제감면 혜택과 보험료 납부유예, 각종 재정투입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말 종료 예정인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연장되지 않으면 정부의 행·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권명호 의원은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을 심사하는 노동시장정책관과의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에서 권 의원은 “20년 7월말 기준으로 울산 동구의 조선업 사업체수는 16년 12월 649개사에서 489개사로 160개사(24.6%)가 폐업하고, 고용피보험자수는 63,755명에서 47,506명으로 16,249명(25.5%)이나 감소할 정도로 고용위기가 악화되고 있다”며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업의 불황은 협력사 도산, 자영업자 폐업, 일자리 감소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어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에 김영중 고용시장정책관은 “지자체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연장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면담을 마치고 권 의원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보내는 울산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 필요성을 담은 친서를 김영중 노동시장정책관에게 전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