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건설현장, 레미콘 물량 투입 누가 막고 있나?”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1 19:09:06
  • -
  • +
  • 인쇄
플랜트산업협의회, 피해사례 수집 경찰고발 예고
17개 울산지역 레미콘 회사 중 현재 2개 업체 정상가동
▲  울산지역 93개 플랜트 산업체들의 모임인 울산플랜트산업협의회는 레미콘 생산자와 운송자를 동시 비판했다. ⓒ이동고 기자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건설경기 침체를 이유로 레미콘 제조사들이 운송료 단가 인상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운송자 노조와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울산플랜트산업협의회가 레미콘 생산자와 운송자들의 공급중단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울산플랜트산업협의회는 울산지역 93개 플랜트 산업체들의 모임이다.

26일, 이들은 “울산지역 1500여 개 건설업 관련 사업주들은 울산지역 레미콘 업체들과 계약을 통해 우선적으로 레미콘 물량을 받아왔지만 최근 공급을 중단한 것은 레미콘 업체와 운송자의 명백한 책임회피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레미콘 공급중단에 따른 피해사례를 수집해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예고해 레미콘 생산업체와 운송자간의 조속한 합의를 압박했다.
한편 지난 19일 민주노총 울산본부, 민노총 울산건설기계지부와 울산 노동당, 민중당, 정의당은 울산 레미콘 사측의 직장폐쇄를 규탄하고 노조탄압사태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이들은 “사태의 1차적인 원인이 레미콘 제조사에 있다”면서 “해마다 진행되는 7월 노사협상에서 레미콘 제조사들이 담합해 408명을 계약해지하는 선제적 조치가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최영빈 민주노총 울산본부 레미콘지회장은 “레미콘 운송료 5000원 인상 협상이 난황을 겪자 6월말에 7월 1일자로 파업예고했고 바로 레미콘 업체들이 7월 1일~2일 사이에 레미콘 운송업자에게 계약해지 공문을 발송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회장은 “공정거래위원회 입장은 ‘담합에 의한 고발사항이 된다’며 고발하겠느냐고 물었지만 상황 악화를 막기 위해 고발을 미뤄왔다”며 “인내심을 발휘한 것은 레미콘지회 자신들”이라고 밝혔다.

현재 울산지역 17개 레미콘 업체 중에서 북구 대안동 동명레미콘과 울주군 범서읍 SR레미콘 2개 업체가 노조와 운송료 5000원 인상 협상을 끝내고 22일 정상가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두 달 밀린 물량을 2개 업체가 다 조달하지 못하자 동명레미콘과 SR레미콘 지입계약이 아닌 용차를 투입했다. 노조는 “레미콘 사측이 협박해 용차 투입을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업을 진행 중인 울산지역 레미콘 업체는 15개다. 사측이 자체 레미콘 차량으로 물량을 조달하려 하자 노조원들이 육탄으로 현장 출입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출동하는 등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동고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