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유네스코 ‘세계생물권보전지역’ 지정 추진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08-23 19:03:30
  • -
  • +
  • 인쇄
2022년 타당성 조사 태화강, 영남알프스 중심 검토
지정 시 국제적 위상 제고 및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울산시는 23일 태화강과 영남알프스를 중심으로 유네스코(UNESCO) 생물권보전지역 지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2022년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타당성 조사’를 통해 추진 가능성을 진단하고 결과에 따라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생물권보전지역(Biosphere Reserves)’은 유네스코에서 세계적으로 뛰어난 생태계를 지닌 지역의 생물다양성을 보전하면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기 위해 지정하는 ‘육상, 연안 또는 해양생태계’를 말한다.

생물권보전지역 지정을 위해서는 타당성 조사, 주민설명회 및 공청회, 예비신청서(국문) 제출, 본신청서(국.영문) 제출, 소위원회 및 국제자문위원회 심사, 엠에이비(MAB)국제조정이사회 심의, 유엔(UN)사무총장의 지정 통보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지정 세부 규정을 담은 ‘세계 생물권보전지역 네트워크 규약’(The Statutory Framework of The World Network of Biosphere Reserves)에 따르면, 생물권보전지역의 용도구역은 보전, 지원, 발전 등의 기능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는 적절한 크기로 설정돼야 한다.

‘핵심구역(보전)’은 이미 국내법으로 엄격하게 보호받고 있는 지역을 말하고, ‘완충구역(지원)’은 핵심구역을 둘러싸고 있거나 인접한 지역으로서 휴양이나 생태관광 등의 행위가 가능한 지역을 말한다. 또한 ‘협력구역(발전)’은 완충구역을 둘러싸고 있는 주거나 생산 활동이 가능한 지역을 말한다.

생물권보전지역의 기능 실현을 위해선 공공기관과 지역공동체, 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조직과 체계 구축도 중요한 과제다. 통상 ‘세계생물권 보전지역’ 지정까지 5년 이상이 소요된다.

현재 유네스코는 지역주민이 자연과 함께 상생하며 자연 보호에 따른 경제활동으로 이익을 창출하는 지속가능성 여부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울산은 국토환경성평가 1등급 비율 전국 2위(43.6%)이고, 지난 5월 태화강등이 국제철새이동경로 네트워크 서식지에 등재돼 생물권보호를 위한 법적근거(습지보호지역, 자연공원 등)가 충분히 마련돼 있다. 하지만 지역 주민이나 인근 지자체와의 이해관계를 어떻게 풀어갈 지가 사업 추진의 관건이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과 함께 유네스코가 주관하는 3대 국제보호지역 중의 하나이며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1976년 57개의 생물권보전지역이 처음 지정된 이후, 40여 년이 지난 현재 129개국 714개소가 지정됐다. 한반도에는 설악산, 제주도, 고창, 순천, 백두산, 금강산 등 13개소가 지정돼 있다.

그간의 지정사례를 살펴보면, 도시의 특정구역만을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한 경우도 있고, 제주도, 순천, 고창 등과 같이 도시 전체를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한 경우도 있다.

생물권보전지역 지정에 따른 추가적인 행위 제한이 없기 때문에 도시 전체에 대한 지정도 가능하다. 기존 국내법(자연공원법, 습지보호법 등)에 의한 규제만 따르면 된다.


울산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태화강, 영남알프스 등 우리 시의 주요 생태자원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되면 국제적 위상 제고는 물론 지속가능한 성장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계문화유산, 세계지질공원 등 유네스코의 타 인증 프로그램 추진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9년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신안군은 지정 전과 비교할 때 관광객이 116%, 지역특산품 판매량이 52% 증가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