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정치권 ‘5.31 주주총회’ 맹비난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3 18:44:48
  • -
  • +
  • 인쇄
김종훈 의원 “법인분할 문제, 원탁회의 구성해 진지한 논의와 협력 해 나가야”
▲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은 3일 시 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의 법인분할 주주총회는 명분없이 진행된 폭거”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본사이전을 강행한 ‘5.31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에 대해 울산 내 정치권에서도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은 3일 시 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무시하고 주주배제한 날치기 주주총회’에 울산시민은 분노하고 있다”며 현대중공업의 법인분할 주주총회는 명분없이 진행된 폭거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김 의원은 “5.31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는 주주참여가 원천봉쇄된 날치기 총회이자 정당성도 결여된 총회”며 “이것은 주주권한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고, 이미 주총무효 청와대 청원서명이 진행중이며 소액주주들이 소송진행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과다출혈경쟁 상태의 조선업 구조를 개편할 필요성으로 정부가 산업은행을 통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합병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공감은 한다”면서 “국가균형발전 부합여부, 제조업 발전전략, 조선 기자재산업, 지역경제에 미치는 여파, 노동자의 고용과 근로조건 등 종합적 대책이 있어야 마땅한데 정부는 울산시민들과 노동자들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대로 법인분할이 확정된다 해도 대우조선합병 확정은 결코 간단하지 않으며,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설비축소가 불가피하고 이에 구조조정이 뒤따르는 것은 당연할 것”이라며 노동자들의 일자리축소, 고용불안, 임금하락 등을 우려했다. 김 의원은 “울산의 각계 각층이 일방적 법인분할과 본사이전으로 인한 울산의 고용불안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해결하기 위한 '(가칭)원탁회의'를 구성해, 진지한 논의와 협력을 해 나갈 것을 각계에 제안한다”며 “정부 역시 졸속으로 추진되는 인수합병-법인분할로 발생할 문제를 직시해 해결방안을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황보상준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동구지역위원회 위원장도 3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에 대한 임시 주주총회 결과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황 위원장은 "주주총회는 모든 주주들에게 참석과 자유로운 의견표명의 기회가 보장돼야 하지만 회사가 부적절한 방법으로 장소를 바꿔 대다수의 주주들이 참석하지 못했다"며 주주총회의 부당함을 피력했다. 또 “노조와 지역 주민이 반대하는 인수합병을 국제사회가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효상 정의당 울산시당 위원장은 “울산시가 주체적으로 나서서 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현대중공업 법인분할무효를 위한 범시민대책기구’를 구성해 줄 것과 울산지역 국회의원 전원이 참가하는 연석회의를 구성해 현중사태 해결을 위한 여야 구분 없는 국회 차원의 대책마련을 할 것”을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사측은 지난 31일 주주총회를 통해 모든 일이 끝났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런 생각은 큰 오산이며, 아무리 기업 내부의 문제라고 하더라도 그 기업이 성장하는 과정에는 지역사회의 협조와 고통분담이 자리 잡고 있고 이에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무시하면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