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총투표 실시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8:37:30
  • -
  • +
  • 인쇄
15일~17일, 현대중지부 쟁의행위 찬반투표와 하청노동자 총투표 공동진행
▲ 현대중공업법인분할 하청노동자임금체불해결촉구 울산지역대책위는 오는 15일~17일 현대중지부 쟁의행위 찬반투표와 하청노동자 총투표를 공동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김종훈 국회의원,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울산시민연대, 울산인권운동연대 등 현대중공업법인분할중단 하청노동자임금체불해결촉구 울산지역대책위는 11일 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청노동자 총투표! 노조 집단가입!’을 외쳤다. 


김종훈 국회의원은 “하청노동자들은 문자하나로 해고통보를 받고 어디에도 하소연 할 수 없었으며, 해고된 노동자들을 국가도 회사도 그 누구도 보호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하청노동자들에 대한 임금체불은 다반사였고 퇴직금도 제대로 받지 못했으며 4대보험과 산재 역시 제대로 혜택 받지 못한 상황이 과연 노동존중사회에 있을법한 일이냐”고 반문하면서 “제도적으로 옹호할 수 있는 부분이 없는지 논의 중이고 이에 변호사와 노무사, 시민사회단체들을 구성해 노동자들에게 노조할 권리를 제공하고 그들과 함께 하겠다는 의지와 함께 노동자에 대한 부당한 탄압도 바로잡아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영철 울산인권운동연대 대표도 “지난 5년간 현대중공업 구조조정 과정 속에 하청노동자가 3만여 명이상 잘려나간 가운데 하청노동자들은 어떤 저항도 할 수 없었지만, 이번 하청노동자 총투표는 해고와 임금 및 근로조건 저하 등 그 피해를 온전히 맞았던 하청노동자들이 이제는 노조할 권리를 통해 자신의 요구를 실현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실현되는 과정”이라고 전했다.

총 투표와 집단가입이 문제되는 부분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 정기호 민주노총 울산본부 노동법률원 변호사는 “하청노동자 총투표는 의견표명일 뿐이며 쟁의행위를 하기 위한 절차가 아니기 때문에 특별히 문제될 것은 없으며 필요하다면 차후에 집단으로 가입해서 그때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형균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정책실장은 “정규직에서 임금협상을 진행하기 위한 찬반투표를 하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하청노동자들은 여전히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총투표는 단계를 밞아서 가자는 차원에서 먼저 자신들의 요구에 대해서 의사를 표명하고 그 요구로부터 가입을 이어지게 하는 방식으로써 하청노동자들의 요구에 힘을 싣는 것과 동시에 노조가입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청노동자들의 요구안 수렴을 위한 총투표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쟁의행위 찬반투표와 함께 공동으로 실시된다. 하청노동자 총투표는 하청노동자 요구안에 대한 찬반투표로 진행되며, 요구안은 3가지 영역(임금원상회복, 차별철폐, 불법근절), 6가지 항목(하청노동자 임금 25%인상, 정규직과 동일한 학자금·명절귀향비·휴가비·성과금 지급, 정규직과 동일한 유급휴가 및 휴일 실시, 불법 무급휴업 중단 및 휴업수당 지급, 일당제 8시간 1공수, 퇴직금/연차적용, 연장/야간/휴일 가산수당 똑바로 지급)이다. 노동조합 가입여부와 상관없이 1만3000명에 달하는 모든 하청노동자들은 투표에 참여가 가능하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