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생활체육강사들, 생존권 위협받고 있어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0 18:29:50
  • -
  • +
  • 인쇄
김문오 지부장 “50만원씩 2회 지급하는 것은 실질적인 대책 아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울산본부와 울산 생활체육강사 권리찾기 모임은 30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영을 중단한 울산시와 구군산하 시설공단과 체육회는 생활체육강사들에게 생계유지를 위한 휴업수당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코로나19의 지역사회감염 여파로 인해 지난 2월 28일부터 울산지역 내 공공 및 민간이 운영하는 시설도 임시 휴관에 들어가면서 생활체육강사들이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공공체육시설들의 임시휴관이 장기화 될 가능성이 있어 빠른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울산본부와 울산 생활체육강사 권리찾기 모임은 30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영을 중단한 울산시와 구군산하 시설공단과 체육회는 생활체육강사들에게 생계유지를 위한 휴업수당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울산 내 체육, 문화시설들이 일방적으로 휴업을 결정하면서 생활체육강사들과 일체의 협의도 하지 않았다”며 “코로나사태로 인한 긴급휴업이라 하더라도 일방적인 휴업통보는 생계를 위협하는 것으로 계약위반이나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또 휴업수당을 지급하지 않는 부분에 대해 “체육시설과 각종 문화 시설이 일시에 휴업하면서 각시설의 직접고용노동자들은 평균임금 70%에 해당하는 휴업수당을 지급받고 있지만, 생활체육강사들은 근로자 지위에 다툼이 있다는 이유로 일체의 휴업수당을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문오 울산북구시설관리공단지회 지부장은 “휴업중인 체육문화시설들이 언제 정상운영할지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황으로 체육문화시설의 생활체육강사들 생계는 운영주체인 울산시와 각 구군에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생활체육강사들은 생활체육시설 운영의 필수인력임에도 불구하고 근로자지위를 명확히 하지 않고 프리랜서 계약이라는 특수고용형태로 개별계약을 하고 있으며, 이런 형태의 계약은 생활체육강사들의 권리를 쉽게 착취하기 위한 수단이 됐다”고 분개했다.

김 지부장은 “정부의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책에 의하면 2달간 50만원씩 지원해 준다고 하는데, 생활체육강사들은 이미 2월말부터 쉬고 있고 이 중에는 결혼해 가정을 일구고 있는 가장들이 많아 생활고를 겪을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국가적 재난상황임에도 휴업수당과 관련해 지급규정이 없다고 하는 것은 도의적으로 맞지 않다고 보며, 시나 구의 예산을 통해서라도 생활체육강사들의 생존권을 어느 정도는 보장해 줘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