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떠난 현대중공업과 포항에 남은 포스코...울산시민연대 "비교되네"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3-02 18:14:27
  • -
  • +
  • 인쇄
▲2019년 5월 30일 동구 전하동 한마음회관 광장에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대우조선 매각 저지 영남권 노동자대회가 열렸다. 자료사진.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포스코가 지주회사를 세워 본사를 서울로 옮기려던 계획을 철회하고 포항에 남기로 지난달 25일 결정했다. 울산시민연대는 2일 성명을 내고 "주주총회에서 확정된 사안을 뒤집고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로 한 것"이라며 "지방은 생산 기능만 맡게 되는 일자리 불균등이 심화하고 지역소멸 위기가 가속화하는 가운데 인접 도시 포항 포스코의 책임 있는 자세는 서울로 본사를 옮긴 현대중공업(한국조선해양)과 비교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9년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을 추진하면서 지주회사 설립과 본사 이전을 밀어붙였다. 울산시민연대는 "시민들이 허허벌판에서 지역과 함께 역사를 시작한 현대중공업의 본사 지역 존속을 요구했지만 현대중공업은 날치기 총회를 통해 시민들의 요구를 묵살했다"며 "조선입국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세계 조선시장 1위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지역과 희로애락을 함께한 기업의 탈지역, 지방 외면은 남다른 충격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대우조선과 합병이 사실상 무산됐지만 현대중공업의 경영, 영업, 핵심설계, 연구개발 등 전문직군 일자리는 이미 서울로 옮겨갔고 지역에 남겨진 것은 생산 기능 뿐이다.

 

울산시민연대는 "지역에 정착하려고 해도 일자리가 없어 지역을 떠나는 인구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면서 "지역경제의 중대한 축으로 작동하는 포스코의 지역 존속 결정을 들으며 지역사회에서 현대중공업 본사 이전 문제가 다시 한 번 환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