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중대산업재해 예방 종합계획 수립 "통합 안전관리 체계로 중대산재 0"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3-02 17:47:37
  • -
  • +
  • 인쇄
▲현대중공업 2야드 가공소조립부 3베이 작업장에서 지난 1월 24일 크레인 오작동으로 재해자가 크레인과 부재 사이에 가슴이 끼어 사망했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제공.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울산시는 2일 중대산업재해 예방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통합 안전관리 체계 구축에 나섰다.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르면 경영책임자 등에 포함되는 지방자치단체장은 중대산업재해와 중대시민재해에 대해 안전을 확보할 의무가 있다.

 

종합계획은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산업재해 예방 의무사항 이행, 산업재해관리 점검(모니터링) 강화 등 3대 전략과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중대산업재해 비상조치계획 수립, 도급.용역.위탁시 종사자 안전 보건 확보, 의무이행사항 점검 보고 등 11개 추진과제로 이뤄졌다.

 

울산시는 송철호 시장을 경영책임자로 하고 노동정책과 산업안전보건팀을 전담조직으로, 일자리경제국장과 상수도사업본부장, 소방본부 소방행정과장을 안전보건관리책임자로 두는 관리체계를 꾸렸다. 

 

울산시는 "사람은 실수하고 기계는 고장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종사자의 안전과 보건이 유지 증진될 수 있도록 촘촘한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며 사업장별 중대산재 예방계획 이행 여부를 반기 1회 이상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대산업재해란 산업재해 중 사망자 1명 이상, 6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부상자 2명 이상, 직업성질병자가 1년 이내에 3명 이상 발생하는 경우이고, 중대시민재해는 특정 원료나 제조물, 공중이용시설이나 공중교통수단의 설계, 제조, 설치, 관리상의 결함 때문에 발생한 재해로 사망자가 1명 이상, 같은 사고로 2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부상자가 10명 이상, 같은 원인으로 3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질병자가 10명 이상 발생한 재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