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방경찰청,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대회’ 열어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7:46:21
  • -
  • +
  • 인쇄
교통안전 유공자 포상과 ‘배려’와 ‘양보’ 운전문화 확산 결의
▲ 울산지방경찰청은 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부와 함께 12일 울산경찰청 대강당에서 ‘2019년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대회’를 열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지방경찰청은 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부와 함께 12일 울산경찰청 대강당에서 ‘2019년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대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박건찬 울산지방경찰청장, 박원범 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역본부장, 이원정 울산교통방송 본부장과 모범운전자회, 녹색어머니회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주요 법규위반행위로 인한 교통사고 사례 사진전과 식전행사로 개청 20주년을 맞이한 울산경찰청 홍보영상 상영 및 ‘울산의 착한운전 바로 나부터!’ 주제의 교통안전 특강을 진행했다. 시상식에서는 ’19년 무사고 운전자로 선발된 164명을 대표해 5명에게 무사고 운전자 표시장 수여와 그동안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질서 확립에 헌신적으로 노력한 34명의 유공자를 포상했다. 이어 시민대표로 선발된 모범운전자와 녹색어머니 회원의 결의문 낭독으로 울산의 교통질서 확립과 선진 교통문화 조성 의지를 다졌다.

박건찬 울산지방경찰청장은 “울산의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0% 이상 감소해 울산지방경찰청 개청 이후 최저를 기록하고 있다”며 “범정부적으로 추진 중인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는 교통 가족 여러분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고, 울산이 ‘배려’와 ‘양보’가 넘치는 교통문화 조성의 중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대회’는 1981년부터 시작 돼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무사고 운전자 및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질서 확립에 이바지한 교통단체 유공자를 포상·격려해 교통안전활동에 대한 자긍심과 결의를 다지는 행사로 올해로 39회째를 맞이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