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90여 시민단체, 월성 맥스터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발족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7:36:46
  • -
  • +
  • 인쇄
운동본부 “울산 북구주민투표로 월성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할 것”
▲ 경주 월성의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을 반대하는 울산 내 시민단체들과 금속노조현대중·현대차지부 등 노조가 24일 ‘월성 핵 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를 발족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경주 월성의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을 반대하는 울산 내 시민단체들과 금속노조현대중·현대차지부 등 노조는 24일 ‘월성 핵 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를 발족하고 주민투표를 통해 맥스터 추가건설을 반드시 저지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들은 이날 울산시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부가 추진하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공론화’는 신뢰하지 않는다”며 맥스터추가건설 반대를 표명했다. 이들은 “월성핵발전소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울산시민을 배제하고 추진하는 과정만 보더라도 이는 맥스터를 짓기 위한 공론화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을 근본적으로 접근하는 공론화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현재 울산북구 주민들(1만1484명)은 지난 2월 19일 산업부에 ‘고준위핵폐기물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 찬반 울산 북구 주민투표 청원서’를 제출, 산업부는 3월 30일까지 답변을 주겠다고 했다”며 “만약 산업부가 주민투표를 추진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민간주도 주민투표로 핵쓰레기장 건설을 막아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오늘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를 발족했고 북구 주민투표를 성사시켜 북구주민과 울산시민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며, 핵발전소 소재지역만이 아닌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모두가 이 문제의 당사자임을 알림으로써 일방적 맥스터 건설시도를 막아낼 것”이라고 소리높였다.

윤한섭 민주노총울산본부장은 “사용후핵연료는 별도의 방호벽이 없어 냉각수가 증발하면 방사성물질이 대량 방출될 가능성이 있지만, 한국은 아직도 사용후핵연료 최종처분장 대책없이 이를 ‘임시저장시설’에 보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산업부가 추진하는 사용후핵연료 공론화는 월성핵발전소에 ‘임시저장시설’을 더 짓자는 것으로 그렇게 쌓인 사용후핵연료는 전국 사용후핵연료 발생량의 약 70%로써 모두 울산시청 반경 30km이내에 놓여있다”고 설명했다. 

 

윤 본부장은 “방사능은 마스크로 막을 수 없고, 시간이 있을 때 제대로 된 안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번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는 국내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전 국민과 소통하는 제대로 된 공론화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