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제시민사회단체 “한미연합군사훈련 강행은 한반도 평화 해치는 결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2 17:32:02
  • -
  • +
  • 인쇄
▲ 민주노총·한국노총 울산지역본부, 울산겨레하나, 울산민예총, 울산여성회, 교육희망 학부모회 등 울산제단체로 구성된 6·15 울산본부는 22일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오는 3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예정된 가운데 울산에서도 민주노총·한국노총 울산지역본부, 울산겨레하나, 울산민예총, 울산여성회, 교육희망 학부모회 등 울산제단체로 구성된 6·15 울산본부가 훈련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22일 울산시청 앞에서 “지금은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고 남북대화와 남북관계 전환을 위해 힘써야 할 때이며 정부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운운하기 전에 ‘판문점 선언’의 정신과 내용을 꼼꼼히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5인 이상 모임도 금지하고 있는 상황에 대규모 군사훈련은 더욱 용인될 수 없는 행위이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행한다면 한반도의 평화를 해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판문점선언에 따르면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인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약속했다”며 “3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선제적 중단은 남북, 북미 간 상호 신뢰의 출발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도 기자회견을 열고 훈련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조형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평화를 위해서는 대화가 중요한데 미국은 군사훈련을 강요하고 있어 개탄스러우며 코로나19 상황 속에 국방비는 더욱 늘어났고 이에 우리 정부는 군사훈련이 아니라 남북대화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우회(예비역 장성모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미연합훈련만이 북한 핵 위협을 견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북한 비핵화가 달성되고 도발 위협이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정치적 거래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성우회는 “한미연합훈련은 지휘소 연습과 대규모 실병기동훈련을 통해 군사대비태세를 보장하는 것”이며 “북한의 비핵화 명분으로 축소·폐지됐던 한미연합훈련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