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거주 ‘학교 밖 청소년’ 복지재난지원금 지원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7 17:29:33
  • -
  • +
  • 인쇄
오는 2월 3일부터 1인당 10만 원 ‘선불 카드’ 지급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 거주 학교 밖 청소년 700명에게 오는 2월 3일부터 복지재난지원금이 지원된다. 울산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교육청의 제2차 교육재난지원금대상에서 배제된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복지재난지원금(선불카드)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학교 밖 청소년은 만9세~24세로 △초·중학교 입학 후 3개월 이상 결석하거나 취학의무를 유예한 청소년 △고등학교에서 제적·퇴학 처분을 받거나 자퇴한 청소년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아니한 청소년을 말한다. 지원 대상 울산지역 학교 밖 청소년은 총 700명으로 1인당 10만 원씩 선불카드로 지급된다.

‘선불 카드’는 2월 3일부터 학교 밖 청소년 본인 또는 보호자가 거주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중구는 시센터)를 방문하여 등록 후 받을 수 있다. 센터에 등록된 학교 밖 청소년은 본인 확인 후 복지재난지원금을 수령할 수 있다. 센터를 처음 방문하는 미등록 청소년은 검정고시합격증명서, 제적증명서, 미진학·미취학 사실확인서, 정원외관리증명서 등 학교 밖 청소년임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와 청소년증, 여권, 주민등록등본 등 본인 확인 서류를 지참해야 한다.

보호자가 방문할 경우, 학교 밖 청소년임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와 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증명서 등 해당 청소년의 보호자임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 학교 밖 청소년 출입국사실확인서, 본인 신분증을 모두 지참하여 복지재난지원금을 대리 수령할 수 있다. 다만 해외거주 유학생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울산시는 복지재난지원금을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통해서 지급함으로써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학교 밖 청소년들을 발굴하는 데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에는 총 5개소(시, 남구, 동구, 북구, 울주군)의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가 설치돼 개인상담, 학업복귀지원, 자립준비지원, 창업지원, 급식지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