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 울산 간담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1 17:19:43
  • -
  • +
  • 인쇄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 간담회 참석 않기로 결정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는 5월 11일 오후 1시 10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재검토위원회 울산 간담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울산운동본부는 산업부와 재검토위원회가 울산시민 기만행위를 그만둘 것을 요구하며 월성 지역실행기구 구성부터 다시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용후핵연료 관기정책 재검토위원회가 5월 11일 울산시를 비롯한 구·군 담당자와 '울산지역 의견수렴 사전감담회'를 할 예정이다. 재검토위원회는 우리 주민투표운동본부의 주요 참여단체인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북구대책위에도 간감회 참석 요청 공문을 보냈다.

 

울산운동본부는 간담회 참석 여부를 두고 논의한 결과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울산운동본부는 울산지역 의견수렴에 대해 재검토위원회가 그동안 잘못 걸어온 절차적 하자에 대해 울산시민을 이용해 정당성을 확보하는 수단으로 쓰일 것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또한, 재검토위원회가 울산시와 구군, 시민단체와 주민단체를 무시한다고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울산운동본부는 지난해 8월 21일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한 울산의 4개 구 구청장이 산업부와 재검토위원회, 경주시에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시설 관련 지역의견 수렴을 위한 지역실행기구' 구성시 울산의 4개 구에서도 각각 위원을 선정하라는 요구와 울산 4개 구의 의견 수렴을 촉구하는 의향서를 보냈다고 전했다. 또, 북구에서는 '설명회'라도 열어달라고 공문도 보냈다고 알렸다.

 

하지만 재검토위는 울산을 철저히 배제하고 경주 단독으로 지역실행기구를 구성하게 해 협약을 체결했고, 지금은 경주지역에서만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호소했다.

 

이은정 상임공동대표는 "산업부와 재검토위가 진정으로 울산시민들의 의견수렴을 하고 싶다면 경주시 단독으로 구성한 지역실행기구부터 다시 구성하는 것이 순서"라며, "울산시와 구군은 이점을 분명히 하고, 산업부와 쟈검토위의 요식행위에 들러기가 되지 않길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한 과정을 거치면 급기야 주민투표 청원도 했지만 거부당했다. 울산운동본부는 더이상 재검토위에 기대할 것 없이, 주민투표를 성공적으로 성사시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