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환경운동연합, ‘울산수목원 조성과정 의혹’ 시민감사청구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4 16:30:35
  • -
  • +
  • 인쇄
24일 '울산수목원 조성과정 의혹 기자회견' 열어
시민감사청구서 울산신문고위원회에 접수
▲ 울산환경운동연합은 24일 시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수목원 조성과정 의혹에 대한 시민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감사청구서를 울산시민신문고위원회에 접수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환경운동연합은 24일 시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수목원 조성과정 의혹에 대한 시민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상범 울산환경연 사무처장은 △개발행위를 위한 적법한 절차를 회피한 의혹 △개발행위 면적을 고의로 축소한 의혹 △대운천 정비사업에 대한 의혹 △청렴계약 절차 준수 여부 △조경석 가치가 있는 자연석 반출 의혹 등을 제기했다. 


이상범 사무처장은 시민감사청구 취지에 대해 “개발제한구역인 대운산 계곡에 조성 중인 울산수목원 공사에서 개발행위와 관련해 법적절차 미 준수 및 면적축소 등으로 편법으로 절차를 피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처장은 “울산시 녹지공원과에서 작성한 울산수목원 조성현황 자료에 의하면 총 면적 20만㎡에 시설면적은 7만5645㎡, 형질변경에 따른 개발면적이 가장 처음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협의할 때 5500㎡ 정도였는데 울산시의 다른 자료에 보면 6700㎡으로 늘어나고, 최종자료에는 9803㎡로 나와 있다”고 전했다.

 

또 “시설물을 짓는 연건축면적도 어떤 자료에는 2034㎡이었다가 최근 자료에는 2092㎡로 들쑥날쑥 하고 있다”며 “개발제한구역 안에서 대규모 수목원을 조성하면서 환경영향평가가 아닌 소규모 환경영향평가협의로 대신하는 것 자체가 의심스러우며, 이 정도 규모의 개발행위를 할 때는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절차를 거쳐야 하고 국토교통부 산하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야할 사항이지만 울주군의 행위허가 승인으로 처리됐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 처장은 개발행위 면적을 고의로 축소한 의혹도 주장했다. 이 처장은 “현재 이뤄지고 있는 수목원 부대시설 각각의 현장마다 건축물과 부속시설, 인공적으로 조성하는 연못, 옥외 휴게시설 등 개발행위가 분명한 면적 상당수를 누락시켰다는 의혹이 있고, 이는 단순 실수에 의한 누락이 아닌 적법한 절차를 회피하기 위한 고의적 행위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절차, 중앙도시계획 심의 등을 거치게 되면 수목원 사업추진 자체가 불투명하기 때문에 개발행위(형질변경) 면적을 고의로 축소해 환경영향평가 및 개발행위 허가를 회피한 다음에 면적을 늘리거나 추가했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처장은 “울산시에서 발주한 울산수목원 공사와 울주군에서 발주한 ‘대운천 산림유역관리사업’은 형식적으로는 별개의 사업이나 내용으로는 하나의 사업을 쪼개기 했다는 의혹이 들며, 이밖에도 조경석 가치가 있는 자연석 반출 의혹, 시공업체 선정과정에서 공개경쟁입찰 과 청렴계약 절차 준수여부에 대한 의구심도 있다”고 전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기자회견 후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시민감사청구서’를 울산시 시민신문고위원회에 접수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