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울주군시설관리공단 부정채용사건 조속히 처리해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6:25:36
  • -
  • +
  • 인쇄
부정채용 의혹으로 지목된 15명 현재까지 문제없이 근무중
▲ 민주노총은 20일 울주군 시설관리공단 부정채용사건 처리촉구 기자회견에서 "울주군은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의 부정과 비리를 뿌리 뽑고 시설관리공단의 운영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발 벗고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민주노총 울산본부와 공공운수노조울산본부는 20일 울주군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지방검찰청은 울주군시설관리공단 부정채용사건 조속히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울산지방경찰청이 울주군시설관리공단 부정채용 사실을 밝혀내고 관련자에 대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적용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지만, 그 후 1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며 “최근 노동조합이 확인한 바에 의하면, 사건에 연루된 그 누구도 검찰의 조사를 받지 않았고 부정채용으로 고용된 것으로 지목된 15명도 현재까지 아무런 문제없이 울주군시설관리공단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경찰이 발표한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의 부정채용 과정의 내용을 보면 이미 합격자가 내정돼 있다는 사실을 모른 채 186명이나 되는 청년들이 응시했다가 탈락했고 전 울주군수의 친인척, 시청, 군청, 고위직 공무원, 사회봉사단체장 등 지역의 유명인사가 청탁자로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또 “인사담당자와 내부 면접위원들은 상사의 부정한 지시를 거절하지 못해 심리적인 고통을 받았다고 토로했다”며 “전 울주군수를 비롯해 전 공단이사장과 고위 관리자들이 연루된 총체적인 비리사건을 울산지검은 조속히 처리해야 할 것”을 당부했다.

민주노총은 이번사건과 관련해서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이 검찰의 기소처분과 관계없이 좀 더 적극적인 대처를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울주군시설관리공단 노동조합 위원장이 부정채용사건의 관련제보자로 낙인되면서 노사관계도 더욱 악화됐고, 부정채용과 관련한 처리문제는 노사 간 쟁점이 되고 있다”며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은 검찰의 기소처분만 기다릴 것이 아니라 부정채용 관련자들에 대한 채용을 취소하고 피해자들을 구제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 울주군 또한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의 부정과 비리를 뿌리 뽑고 시설관리공단의 운영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발 벗고 나서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울산지방경찰청은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채용비리 혐의에 대해 5개월간 수사를 벌인 끝에 울주군시설관리공단이 2012년부터 2015년까지 4년간 총 15명을 부정채용 한 사실을 밝혀내고 전 울주군수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단책임자인 B전 이사장을 수뢰 후 부정처사, 전 본부장, 인사담당자 등 6명에 대해서는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울산지검은 부정채용 관련 핵심 피의자가 출석해서 진술할 수 없는 사정이 있으며 계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