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부 의원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400조 시장 선점 기회"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6:22:49
  • -
  • +
  • 인쇄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울산 울주군 서생면과 부산 기장군 장안읍 경계에 원전해체연구소가 들어선다. 총 사업비 2400억 원을 들여 2020년 실시설계에 들어가고 2023년 완공할 예정이다. 

원전해체연구소는 2012년 당시 교육과학기술부가 한국원자력연구원 산하 원자력해체기술종합연구센터 설립을 추진했지만 2016년 8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타당성 없음'으로 결론 나면서 백지화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6월 고리 원전 1호기 영구 정지 기념식에서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공언하면서 재추진돼 산업부 용역을 거쳐 울산.부산 유치가 결정됐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해체 기술 개발, 인력 양성, 기업 지원, 국제협력 등의 기능을 맡고 조직.예산의 자율성을 갖는 별도 독립법인으로 인력은 80명에서 120명으로 단계적으로 늘일 계획이다.

강길부 의원(무소속, 울산울주)은 15일 원전해체연구소 울산.부산 유치 환영 보도자료를 내고 "원전해체 단계별 필수 58개 상용화 기술 중 보유하지 못한 13개 기술을 2021년까지 자체 개발해 확보할 예정"이라며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계기로 약 400조 원에 달하는 원전해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 감포읍에도 중수로해체기술원이 설립된다. 산업부는 세계 원전 453기 중 170기가 영구정지 상태로 원전해체 시장 규모가 550조 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원전은 2030년까지 11기가 설계수명이 끝나 해체 시장 규모는 22조 5000억 원 이상으로 추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