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는 일방적인 사용후핵연료 경주지역실행기구 해산하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5 16:01:56
  • -
  • +
  • 인쇄
민주노총울산본부 “졸속 공론화 중단하고,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해체하라”
▲ 민주노총울산본부는 15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방적인 사용후핵연료 경주지역실행기구 해산, 졸속운영하는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핵발전소 부지 안에 핵폐기물을 계속해 쌓아두는 고준위 핵폐기물 관리정책의 공론화가 필요하다는 지역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난 1월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경주월성 원전 맥스터(대용량 건식 조밀 저장시설) 건설을 허가했다.


핵발전소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는 사고에 대비해 지정하는 월성핵발전소 기준 방사선비상계획구역 안에 경주시민은 5만6000명, 울산시민은 101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반경 20km 기준으로 해도 경주시민은 4만7000 명, 울산시민은 44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번 경주월성 원전 허가에 대한 반발이 인근 울산지역의 노동계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15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방적인 사용후핵연료 경주지역실행기구 해산, 졸속운영하는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최근 진행되고 있는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는 위험한 노동현장 만큼이나 심각하게 우리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산업부가 운영하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울산시민을 배제하고 단독으로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경주실행기구’를 출범시켰고, 경주실행기구는 위원 구성에서도 울산시민을 배제해 주민의견 수렴조차도 경주시민만을 대상으로 추진할 계획으로, 이는 월성핵발전소 고준위핵폐기물 건식저장시설을 짓기 위한 명분쌓기에 불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그동안 역대 정부는 30년 넘게 핵폐기장을 지으려고 시도했으나 안면도, 굴업도, 부안, 영덕, 울진 등지에서 모두 핵폐기장 건설에 실패했으며 그 원인은 해당 지역 주민들의 격렬한 반대와 지질학적 불안정성 등”이라고 전했다. 이에 “정부는 핵폐기장 부지선정이 아니라 핵발전소 부지 안에 ‘임시저장시설’이라는 이름으로 ‘고준위핵폐기물 건식저장시설 확충’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그동안 정부는 일방적으로 고리와 신고리, 월성핵발전소를 건설했고, 그 결과 전국 26기의 핵발전소 가운데 울산시청 반경 30km 안에 14기가 고준위 핵폐기물을 안고 있어 울산시민들이 전국 고준위핵폐기물의 70%를 떠안고 있는 것”이라며 “산업부는 졸속으로 운영하는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를 해체할 것, 일방적인 사용후핵연료 경주지역실행기구를 해산할 것, 정부는 졸속공론화를 중단하고 산업부와 원안위 책임자를 해임할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