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친환경 LNG선박 글로벌 주도권 나선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3 16:00:26
  • -
  • +
  • 인쇄
‘친환경 LNG, 수소 등의 선박 이송‧저장시설(화물창) 국산화’ 본격
동구 고늘지구 ‘단열 시스템 성능 실증 센터’구축
▲ 울산시가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센터 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국내 최대의 선박 건조기반을 갖춘 울산시가 친환경 엘엔지(LNG) 선박의 한국형 화물창 제작 지원을 위한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센터 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울산시는 지난 2019년부터 해당 사업 유치를 기획해 왔으며 2021년 정부예산에 사업비 20억 원을 반영해 사업부지 확보와 건축기본계획 수립 등 사업추진을 위한 사전 준비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기반 구축 사업’에 선정되면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총 24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동구 고늘지구(일산동 35번지 일원)에 설립하는 ‘극저온 단열 시스템 실증센터’(관리동, 실험동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연구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울산시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 14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기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단체는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기반 구축에 관한 사항 △친환경선박용 엘엔지(LNG) 화물창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관한 사항 △기반구축 및 연구개발사업과 연계한 산업생태계 조성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선박용 화물창은 –163℃의 극저온 환경에서 액화한 천연가스가 온도 상승으로 인해 기화되는 것을 방지하는 시설로, 현재는 프랑스 지티티(GTT) 기업이 핵심기술을 독점하고 있어 한 척의 엘엔지(LNG)선을 건조할 때마다 해당 기업에 약 100억 원의 기술료를 지급하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해상환경규제와 온실가스배출권거래제(ETS)로 엘엔지(LNG)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효율적인 엘엔지(LNG) 수송‧저장‧보급을 위한 엘엔지(LNG) 화물창 국산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는 2월 중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기반구축 과제를 전국 공모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국가 주력산업인 조선업이 장기간 불황과 중국의 저렴한 인건비로 인해 경쟁력이 약화된 상황에서, 국내 조선업이 다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엘엔지(LNG)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 확보가 관건이다.

이에 울산시는 반드시 국산화에 성공해 기술료 지급비용을 절감하고 중국‧일본 등보다 기술 우위를 유지해 나가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시는 그동안 국제적인 환경규제와 정부의 친환경 선박 전환정책에 적극 부응해 왔으며 친환경 엘엔지(LNG) 선박의 글로벌 주도권을 유지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