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공동행동, 기초 방재대책 없는 방재전문도시, 진정성 있나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5:43:45
  • -
  • +
  • 인쇄
방재지휘센터는 국가가 이미 짓기로 한 일, 시가 나설 일 아냐
울산은 이제 ‘산업도시’에서 ‘원전도시’로 가나?

▲ 탈핵공동행동은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은 의혹이 많다며 최종보고서는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동고 기자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최근 울산시가 울산과학기술원의 소형원자로 개발사업에 연구비를 지원하고, 원자력해체센터를 유치했고, 원자력대학교를 유치하려 한다면서 이는 울산시 직접 나서서 산업도시에서 원전도시로 될 가능성을 부추기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16일, 탈핵공동행동은 시프레스센터에서 “울산시는 방재타운 용역결과 전면폐기하라”는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열였다. 이 자리에는 후쿠시마 사고당시 사진, 구호소 사진, 방사능 휴유증 사진을 20여명이 들고 나와 핵사고 경각심을 불러 일으켰다.

  
최근 울산원자력방재센터 조성공사 최종보고회 내용은 △방재기술과 전시, 교육, 훈련, 관광이 결합된 시민참여형 방재센터 기능 선도 △첨단산업(AI, 로봇)과 건강안전(똔)융합을 통한 스마트방재 실현과 신기술 확보 △국내를 대표하는 방사능방재도시로 발돋움 △스마트방재기술기반의 방사능방재기업, 산업생태계 구축이라고 정리했다.

공동행동은 “현재 울산은 방사능방재 기본틀도 갖추지 못하고 있는데 방재타운만 지으면 방재전문도시가 되는 것이라는 환상을 심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탈핵공동행동은 “실제 구호소에는 휴대용방사능 측정기가 없고, 구호소가 300개 넘지만 위치도 부적절할 뿐더러 만약 사고 시 시민들은 가까운 구호소에서 갑상선보호약품을 받는 것으로 되어있지만 기자분들은 가까운 구호소가 어디인지 알고 있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구호소도 방사선비상계획구역 안에 있어 지적받았으나 시정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구군의 방사능방재 전담인력배치는 더 심각한데, 동구, 중구는 한 명도 없고 남구, 북구는 담당자가 겸직이라 각 0.5명 수준이라고 질타했다.


2019년 방사능방재 예산과 관련해 당초와 추경예산을 합하면 울산시와 울주군이 각각 15억, 북구청이 3억 4천만원, 동구청이 5900만원, 중구청이 3400만원 수준에 불과하다고 보고했다.
이런 상황에 울산시원자력방재타운 조성계획은 △원자력 방재, 전시교육체험관 운영 △방사능방대 기술개발과 박람회 등 네트워크 운영 △기업과 연구기관의 인큐베이팅 △한국원자력대학원 대학교 유치 등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대학원 대학교는 특정기업이 운영하는 대학교로 방사능방재 인력을 양성할 목적이면 관련과를 대학이 신설하면 될 일인데 원자력대학교를 유치할 일은 아니라고 공동행동은 선을 그었다. 특히 또 예산의 절반을 차지하는 방재관련 R&D기업 인큐베이팅센터는 울산시가 건물만 짓고 텅 빈 애물단지가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는 국가가 지원할 일이라 단언했다.
공동행동은 “방재타운사업은 말만 요란하고 일자리니 경제 활성화를 들이대며 ‘방재없는 방재’를 상품화하려는 시도”라고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최종보고회 때 시민토론회 의견수렴을 요식행위로 생각하고 사실을 왜곡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철호 시장은 탈원전을 선언한 여당으로서 최근 소형원자로 개발사업 연구비 지원, 원전해체산업 유치, 원자력대학교 유치 계획 등은 울산을 산업도시에서 원전도시로 나아갈 것을 부추기는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소형원자로든, 해체연구센터든 핵을 다룬다는 의미에서 울산시민의 위험은 더 가중된다고 경고했다.


공동행동은 “방재타운은 기본적으로 시민안전을 우선으로 하는 방사능지휘센터를 지원하는 일을 해야 한다”며 “방재물자 확보, 구호소확보, 방재교육, 훈련과 관련한 시설 및 체계강화, 비상진료시스템 구축, 핵발전소 감시, 방사능 막아줄 대피소 확보, 대피로 확보와 인프라 구축에 울산시가 직접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여러 가지 이유로 방재타운 조성계획 용역결과를 폐기해야한다고 공동행동은 촉구했다. 

 

이동고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