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류 활성화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5 15:36:02
  • -
  • +
  • 인쇄
울산시, 25일 ‘평화 협력 아카데미’ 열어
“민간단체 경험과 인적 인프라 통해 사업추진해야”
▲ 한반도 평화 경제에 대한 이해를 돕고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평화 협력 아카데미’가 25일 울산시청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한반도 평화 경제에 대한 이해를 돕고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평화 협력 아카데미’가 관련 기관·단체, 시민,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5일 울산시청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한반도 평화 경제와 개성공단'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했다. 김 이사장은 평화경제의 의미는 분단경제의 반대개념으로 남북경협으로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룩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 이사장은 “분단경제는 남북이 지리적, 정치·사회적으로 상호 고립·단절·대립하는 경제라면, 평화경제는 남북경협을 확대해 남북경제공동체를 만드는 과정으로 평화가 경협을, 경협이 평화를 심화하는 경제의 선순환구조”라고 설명했다.

현 분단 상황에서는 울산의 대북협력은 불가능한 상태라는 의견도 있었다. 강영훈 울산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은 상황에서 울산의 특성을 반영한 남북교류사업은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현실화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강 위원은 “울산지역에서 과거 대북협력 사업을 추진했지만 지역산업과 연계되거나 지역특성을 반영한 사업보다는 통일국수와 같은 간단한 경공업이나 음식료품 제조 등의 사업 또는 인도적 차원의 비료지원 등에 한정됐다”고 설명했다.

김창현 울산남북교류협력 실무추진단장은 지방자치단체의 교류협력 사업에 대해 “지자체가 추진하는 남북한 간의 사회문화 및 경제적 교류를 통해 상호이해와 협력을 제고하고 이를 바탕으로 단기적으로 공존과 평화, 중장기적으로는 양측 체제 간 평화적 통합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정의했다. 또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전망에 대해 “대북 인도적 지원 및 사회문화 교류협력을 추진해 온 민간단체들의 경험과 인적 인프라를 통해 훨씬 안정적인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도문 민주평통 울산지역회의 부의장은 울산 기업인의 과제에 대해 “북측은 무역과 투자를 통해 부족한 외화를 획득할 수 있기 때문에 그 규모를 키워가려고 할 것이고 따라서 남한의 경제적 요인, 특히 참여기업의 수익성이 민간기업의 무역과 대북투자의 주된 결정요인이 될 것”이며 “남측기업은 임금과 자본비용 외 과다한 물류비와 정보부족, 정치군사적 긴장, 통행과 통신 불편, 결제방식의 미비, 대금회수의 어려움 등 다양한 비용을 추가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울산시 남북교류 협력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남북교류 협력사업의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