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 의원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두동IC 설치해야"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0 15:07:33
  • -
  • +
  • 인쇄
29일 국회에서 국토교통부 관계자로부터 두동IC 신설 관련 보고 받아
국토부에 주민 2,140명 건의서 전달하고, 반드시 설치해달라고 요청
▲ 미래통합당 서범수 국회의원(울산 울주군)은 29일 울산 울주군 두동면 주민(두동발전협의회 황봉 회장)들 약 2,140여명이 연대 서명한 ‘두동IC 개설 주민 건의서’를 국토부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미래통합당 서범수 국회의원(울산 울주군)은 29일 국회에서 국토교통부 관계자로부터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두동IC 설치와 관련한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서 의원은 울산 울주군 두동면 주민(두동발전협의회 황봉 회장)들 약 2,140여명이 연대 서명한 ‘두동IC 개설 주민 건의서’를 국토부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서 의원은 업무보고 자리에서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는 대통령이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예타면제사업으로 추진한 사업인 만큼 경제성만으로 IC 설치를 따지면 안 된다"며 "특히 총 연장 25.3km 구간 중 범서IC부터 북구 강동IC까지 약 15km 구간에는 가대, 창평, 호계IC 등 3개의 중간 IC가 계획되어 있지만, 약 10km 구간인 범서IC부터 경부고속도로와 만나는 지점 사이에는 IC가 하나도 없다는 것은 도로의 효율성이나 중장기적 도시계획 발전 측면에서 봤을 때도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국토부가 의지를 가지고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두동IC를 신설해 달라”며 지역주민의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에 국토부 관계자는 “경제성이 다소 부족한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역주민들과 의원님의 뜻을 충분히 헤아려서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두동 IC설치에 대해서 살펴보겠다”며, “빠르면 올 연말 경에 기본 및 실시설계에 들어갈 예정인데, 설계를 하면서 의원실과 울산시, 관련부처 등과 협의를 통해 하는 과정에서 실제 설치여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는 총사업비 1조2천억 원을 들여 경부고속도로 미호JCT에서 국도31호선 강동IC까지 총 연장 25.3km 구간(농소~강동간 대도시권혼잡도로 포함)으로 건설될 예정이다. 작년 1월 경 예비타당성 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되어 국무회의 의결로 사업이 확정되었고 현재 타당성평가 용역 중에 있다

울산시는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의 두동 IC 설치의 필요성에 공감하여 지난 3월, 5월 두 차례에 걸쳐 국토교통부 및 한국도로공사에 두동IC 설치 건의를 하였지만 경제성 부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지난 7월 3일 두동면 발전협의회(회장 황봉) 주민들은 두동IC 설치를 위하여 지역주민 건의서를 받기로 결의했고, 서범수 국회의원을 통해 건의서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서 의원은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두동IC 설치는 대통령께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예타면제 사업으로 추진한 만큼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