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수계 지자체 물 문제 해법 찾기 나섰다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1 14:30:31
  • -
  • +
  • 인쇄
울산,대구,구미,경북, 국무총리 주재 업무협약 체결

운문댐 물 끌어오면 반구대 암각화 보존 획기적 전기
▲29일 정부서울청사 9층 행사실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울산시, 대구시, 구미시, 경상북도 등 낙동강 수계 지자체장들이 참여한 가운데 낙동강 물 물제 해소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실이 열렸다. ⓒ국무조정실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MOU)이 체결됐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장세용 구미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등 낙동강 수계 지자체장들과 조명래 환경부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등이 참석했다.

 

국무총리실은 이번 협약은 지난해 10월 18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울산, 대구, 구미, 경북 지자체장 간담회에서 낙동강 수계에 있는 지자체들의 통합 물관리 방안과 구미산업단지 폐수 무방류 시스템 도입 연구용역을 추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후속조치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 연구 추진과정에 지자체 참여 보장, 연구 결과 최대한 존중이라는 기본원칙을 확립하고 관계기관간 상호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구미산업단지 폐수 무방류 시스템 도입 연구는 폐수 특성을 면밀히 분석하고 기술적, 경제적 타당성을 고려해 낙동강으로 폐수처리수가 배출되지 않는 최적의 방법을 도출할 계획이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 연구는 낙동강 본류의 수질 개선을 최우선으로 해 중립적인 전문가(수량, 수질, 먹는 물 분야)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 수렴을 통해 낙동강 유역에 대한 객관적이고 보편타당한 최적의 물이용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반구대 암각화 보존 방안도 이 연구에서 함께 검토한다.

 

정부는 연구 결과물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종합적인 낙동강 물 문제 해소 방안을 마련하고, 올해 하반기 출범하는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연구 결과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낙동강 수계 통합 물관리 방안이 합의되고 울산시민들이 운문댐 물을 식수원으로 끌어다 쓸 수 있게 되면 그동안 해법을 찾지 못했던 반구대 암각화 보존 방안은 획기적 전기를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사연댐을 헐어 대곡천 암각화군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자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높아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