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관리과, 노동정책과, 인권담당관 등 3개 부서 확대 및 신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2 14:11:31
  • -
  • +
  • 인쇄
감염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과 노동, 인권 제고
▲ 이번에 인권과 관련 신설·개편된 부분에 대해 송철호 시장은 “시민의 안전과 권익신장은 생활 전반에서 이해되고 실현될 때 비로소 시민의 삶을 바꿀 수 있으며 미래 지향적인 시민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 2021년 조직개편으로 감염병관리과(코로나19 예방접종 지원단), 노동정책과, 인권담당관 등 3개과가 신설 또는 확대됨에 따라 21일 울산시는 신설,확대된 각 부서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 운영에 들어갔다. 울산시는 이번에 신설·확대된 부서를 통해 민선 7기 후반기 최우선 정책과제인 시민의 안전과 노동, 인권의 기본적 권리를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함께하는 따뜻한 노동 존중 울산’ 구현을 위해 신설된 노동업무 전담부서인 노동정책과는 노동자의 권익보호와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적 변화를 시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권담당관은 기존 시민신문고위원회에서 추진하던 인권업무를 과 단위의 담당관으로 확장해 신설됐다.

인권담당관은 인권침해 조사기능 수행 등 보다 체계적이고 독립적인 업무 수행으로 시민의 인권보호와 구제업무를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사람 중심의 인권도시 울산에 한걸음 더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 송철호 시장은 “시민의 안전과 권익신장은 생활 전반에서 이해되고 실현될 때 비로소 시민의 삶을 바꿀 수 있으며 미래 지향적인 시민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감염병관리과는 기존 복지여성건강국을 복지여성국과 시민건강국으로 분리하면서 시민건강과 감염병관리팀을 확대 개편해 감염병정책, 감염병예방, 감염병대응 등 3개 팀으로 나눠 운영된다. 코로나19와 같은 신.변종 감염병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감염병 총괄, 예방조치, 역학조사 등의 업무를 통합 배치함으로써 감염병 발생 시 신속하고 전문성 있는 행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미형 의원은 “노동현장에서는 인권과 관련해 그간 잘 지켜지지 않은 부분이 많았는데 이번 노동정책과와 인권담당관 신설은 사회적약자의 입장에서 구제받을 수 있는 통로가 하나 더 생긴 것이라 볼 수 있으며 침해당한 인권을 독립적으로 조사하고 예방하기 위한 기구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영철 울산인권운동연대 대표도 “그동안 행정행위에 의해 벌어지는 인권침해 등이 해결될 수 있는 방안이 전무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시민들의 인권을 보호하는 것이 행정의 주된 목적인데 이번에 인권담당관이 신설됨으로써 인권보호의 본래적 의미를 되찾기 위한 장치가 마련됐다고 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