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병상 공공종합병원 약속 못 지킨 울산시 사과하라"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1 14:05:26
  • -
  • +
  • 인쇄
울산국립병원설립추진위 "산재병원 애물단지 될 것"
▲울산국립병원설립추진위원회는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건강을 책임 못 지는 산재전문병원에 반대한다며 울산시의 사과를 촉구했다.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29일 국무회의에서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과 함께 산재전문 공공병원 설립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확정됐지만 500병상 규모의 울산형 공공병원 건설을 요구해온 울산 보건의료단체와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울산국립병원설립추진위원회는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300병상 산재병원 설립을 반대한다며 500병상 공공종합병원 설립 약속을 지키지 못한 울산시에 사과를 요구했다.

 

추진위는 산재병원으로는 울산시민의 건강을 책임질 수 없다며 산재병원은 산재 노동자들의 치료와 재활을 목적으로 하는 병원으로 진료과도 정형외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등 산재 관련 과목 위주로 돼 있고, 비슷한 규모의 일반 병원들에 견줘 의사 수도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산재병원에서 울산시민의 주요 사망 원인인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폐암을 치료할 수 없고, 사스, 메르스 같은 전염병을 관리할 수 없으며, 장애어린이재활센터, 중증장애인구강진료센터, 화상전문센터 등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할 능력이 안 된다는 것이다.

 

이 단체는 "울산시민이 원하는 의료기능을 갖추지 못한 산재병원은 시간이 지날수록 이용자가 줄고 의료인력도 줄어 결국 애물단지가 될 것이 뻔하다"며 "울산시민들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지역에서 제대로 공론화된 적이 없는 300병상 산재병원 유치는 송철호 시장의 거짓 실적쌓기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공공병원을 짓는 데 돈을 쓰지 않으려고 근로복지공단병원으로 결정했고, 울산시는 외곽순환도로 전체 구간을 받기 위해 울산시민이 원하고 울산시민에게 꼭 필요한 500병상 공공종합병원과 울산시민의 건강권을 포기했다"며 약속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울산시의 사과와 공공의료 계획 제시, 울산시 보건의료 정책 라인 교체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