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밝혀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13:57:47
  • -
  • +
  • 인쇄
7대도시와 비슷한 수준, 배출특성에서 많은 차이

 

▲ 김석진 행정부시장이 환경국장과 같이 울산지역 미세먼지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14일, 시프레스센터에서는 김석진 행정부시장이 울산지역 미세먼지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울산지역 미세먼지를 조금씩 개선되고 있으니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은 증가”, 울산의 미세먼지 상태를 대변하는 말이다.
울산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은 2017년 4회에서, 2018년 6회로 증가됐고, 2019년 올 해는 3월까지만 총 5회로 증가하는 등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이는 18년 3월 27일자로 환경기준이 연간 평균25㎍/㎡에서 15㎍/㎡로, 나쁨 기준은 51~10025㎍/㎡에서 36~7525㎍/㎡으로 각각 강화된 데도 이유는 있다.

울산지역 미세먼지 오염도는 전국 평균 7대도시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이지만 배출특성에서 많은 차이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지역 미세먼지 배출량은 산업시설의 영향을 많이 받아, 도로 및 비도로 이동오염원의 영향을 받는 서울과는 차이가 있다.


이는 PM2.5(15㎍/㎡년)기준으로 미세먼지 주요 오염원 비교표는 아래와 같다.

울산시는 제조업 연소나 생산공정으로 인한 원인이 63%수준인 반면 서울은 비도로, 도로 등 제조업과 관련없는 부분이 83%에 육박했다. 이는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대상이 전혀 달라 저감대책의 방향도 달라야한다는 것을 뜻한다.
 

울산시 미세먼지 저감목표는 의욕적으로 정부목표보다 한 단계 높여 잡았다. 2022년까지 정부가 30%를 줄이겠다고 한 것에 비해 시는 40% 저감, 미세먼지 나쁨 일수를 56일에서 40일미만으로 목표를 잡았다. 이에 대한 대책은 총 6개 분야 23개 사업이다.

세부적인 대응책은 △비상저감위원회 위원장 격상(환경녹지국장->행정부시장)
△공공부문 차량2부제 정착과 하반기 민간차량 운행제한 △비상저감조치 의무 사업장외 대형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비상저감조치이행 확대/46개사업장(의무17,권고29)에서 연간 20톤 이상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대기1~2종 174개 사업장(의무17, 권고157)으로 확대 △유동인구 밀집지역, 취약계층 활동공간 도로청소와 소방살수차량 도입 △생활폐기물소각장, 슬러지 소각시설 등 환경기초시설 비상저감조치 이행강화, 행정기관 주최주관 야외행사, 축제 자제△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영유아, 어린이, 어르신 등, 출퇴근 대중교통 이용시민 마스크 보급추진 등이다.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물질 40%이상 저감을 위한 상시 미세먼지 저감대책으로는
△기업체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 감축목표 조기이행-상위 30개 기업과 협약체결/2014년 기준으로 연간 미세먼저를 46,000톤에서 23,000톤으로 저감 △친환경 전기자동차 확대보급/전기차 2022년까지 5500대 확대보급,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지원을 2700대에서 2만대로 늘리기
△대기관리권역의 재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울산을 대기관리권역에 포함, 오염물질 총량제 시행 계획수립 등이다.

다음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중장기적 대책으로는 △대기개선효과 있는 수소전기차 선도적 보급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1000만 그루 나무심기 △비도로 이동오염원인 항만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행정력을 모으기로 했다.

앞으로 비상저감조치를 위한 사각지대 감시를 위한 특별사법경찰을 강화하고 종합대책을 전담할 조직을 정비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