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부산·영광 탈핵단체, ‘고리 2호기 폐쇄 촉구’ 간담회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03-31 13:07:06
  • -
  • +
  • 인쇄
‘노후핵발전소의 수명연장 금지’를 법제화하는 노력 필요
▲ 탈핵부산시민연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영광핵발전소안전성확보를위한공동행동 등 탈핵단체는 3월 30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에서 '고리 2호기 폐쇄촉구를 위한 국회간담회'를 가졌다.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탈핵부산시민연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영광핵발전소안전성확보를위한공동행동은 3월 30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민주당 노후원전안전조사 TF소속 국회의원들과 고리 2호기 폐쇄촉구를 위한 국회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탈핵부산시민연대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영광핵발전소안전을위한공동행동이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노후원전안전조사TF에 제안해 마련된 자리로 김성환 의원(민주당 노후원전 안전조사 TF 부위원장), 양이원영 의원(민주당 노후원전 TF 부위원장/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한준호 의원(민주당 노후원전 TF 간사/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성만 의원(민주당 노후원전 TF 위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이 참석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을 비롯한 탈핵단체들은 한수원이 지난해 11월 ‘고리2호기 수명연장 신청 기한 연장 요청서’를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로 제출한 것이 사실상 노후핵발전소를 계속 가동하기 위한 시도라고 지적했다.

또한 고리 2호기에 대한 수명연장신청을 할 경우, 뒤이은 9개의 노후핵발전소 역시 수명연장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만들어 주는 것이기에 정치권의 엄중 대응이 필요하고 이에 대한 책임 있는 요구를 위해 간담회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산업부가 에너지전환 로드맵에 따라 ‘노후핵발전소 수명연장 금지’정책에 대한 공문을 한수원으로 발송함 ▲한수원이 공기업으로서 정부의 시책에 협력해야 할 책무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음 ▲원안위 역시 4월 8일까지 고리 2호기에 대한 주기적안전성평가서를 제출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한수원으로 발송함 등을 확인했다.

민주당 노후원전안전 TF는 ‘한수원이 4월 8일까지 주기적안전성평가 보고서를 제출해야하나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향후 이런 논란을 줄이기 위해 ‘노후핵발전소의 수명연장 금지’를 법제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탈핵단체는 ▲한수원의 고리2호기 수명연장 시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 마련 ▲노후핵발전소 수명연장 금지를 위한 법 개정 ▲신규핵발전소 건설 중단에 따른 법 개정 ▲일관성 있는 탈핵정책 수립 및 탈핵 시점 앞당기기 위한 정책 수립 등을 대국회 요구사항으로 전달했다.

한편 부산에서는 현재 고리 2호기 수명연장 저지를 위한 부산지역시민사회단체의 연명을 진행 중이며, 오는 4월 1일 100개 넘는 시민단체가 ‘고리 2호기 폐쇄촉구 부산시민사회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