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김기현 시장 비서실장, 송병기 경제부시장에 "'레미콘 사건 관련 진술' 해명해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2:53:46
  • -
  • +
  • 인쇄
송병기 경제부시장 "답변할 가치없는 일방적 주장, 정치공세 대응하지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자유한국당은 악의적 가짜뉴스 그만퍼트려야"
▲ 김기현 전 시장의 비서실장이었던 박기성씨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송병기 경제부시장은 ‘레미콘 사건과 관련한 진술’에 대해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2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6·13 울산광역시장 선거에서 경찰과 청와대가 선거에 개입했다며 의혹을 제기, ‘울산시장 선거는 중대한 하자로 인해 무효’라며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김기현 전 시장의 비서실장이었던 박기성씨도 송병기 경제부시장을 향해 ‘레미콘 사건과 관련한 진술’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 씨는 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8년 3월 16일 소위 ‘레미콘 사건’과 관련해 비서실 등이 압수수색 받은 날, 그 압수수색 영장에는 ‘박기성 실장이 레미콘 업무와 관련해 담당자를 질책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인물이 등장했고, 이 인물은 전직 공무원이라고만 적혀있었다”고 전했다. 박 씨는 “경찰청에서 이 사건과 관련해 저를 포함해 경찰에 조사를 받았던 공무원들도 ‘특정 퇴직공무원의 악의적 진술이 있었다’는 사실을 여러차례 들었다”며 “당시 레미콘 사건과 관련해 누구에게도 질책한 적이 없으며, 그럴 이유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이 강요미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해 지난주 3년형을 구형한 성경위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수첩에는 ‘2017년 12월 7일 송국장 14시’라는 메모가 나왔고, 또한 당시 지능수사대장이 이 메모에 대한 검찰의 심문에서 ‘송국장’이 현재 경제부시장으로 있는 송병기 씨임을 확인해줬다”고 설명했다. 박 씨는 “송병기 씨의 진술로 인해 레미콘 사건과 관련해 30여명의 공무원이 경찰에서 신문을 받은 것, 그리고 건설업자 김 씨와 관련된 일에서도 송 국장이 모종의 역할을 한 것으로 상식적으로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악의적 가짜뉴스를 퍼트려 국민분열 일으키는 선동정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김지운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수석대변인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수사를 지휘했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은 한 매체를 통해 ‘경찰이 유죄로 판단한 것을 검찰이 무죄로 판단했다는 점에서 김학의 사건과 같은 구조’라고 했다”며 “자유한국당은 김 전 시장의 측근 비리수사를 하명수사라는 프레임을 씌워 억지로 몰고 가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은 하명수사 논란에 대해 ‘단순 이첩한 것’이라고 반박했고,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첩보 이첩이라는 통상적인 업무절차를 음모론으로 왜곡하고 악의적인 여론전으로 전개하는 김기현 전 시장을 강력히 규탄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김기현 전 시장은 지금이라도 시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들이고 악성 여론몰이 정치, 음모론적 선동정치를 중단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병기 경제부시장도 박기성 씨의 얘기는 답변할 가치가 없는 일방적 주장으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전 비서실장, 자유한국당의 정치공세에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김기현 전 시장은 선거 무효소송 제기를 위해 공직선거법 관련 조항에 대한 위헌법률심판 청구도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 박기성 씨의 송병기 경제부시장에 대한 ‘레미콘 사건 관련 진술 해명’ 기자회견 직후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악의적 가짜뉴스를 퍼트려 국민분열 일으키는 선동정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