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긴급 군민 지원금 223억 원 푼다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3 12:13:46
  • -
  • +
  • 인쇄
1인당 10만 원씩 22만3000여 명에게 지급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울주군이 군민 한 사람당 10만 원씩 223억 원을 긴급 군민 지원금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선호 울주군수는 23일 군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경제위기 상황에 대비해야 할 때"라며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시급히 해결하고 사각지대 없는 피해 지원과 내수진작을 통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전 군민을 대상으로 보편적 군민 긴급 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고 말했다.

 

2월 말 기준 울주군에 주소를 둔 군민은 외국인을 빼고 22만2256명이다. 울주군은 군민 한 명당 10만 원씩 지역은행을 통한 체크카드나 현금으로 222억2560만 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울주군은 시기를 늦추거나 집행이 어려운 기존 사업, 일회성 경비 삭감 등 시급하지 않거나 불필요한 예산을 줄여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대상자 선별에 소요되는 불필요한 행정비용을 절감해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