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공단 환경세 10% 확보해 야음근린공원 지켜내야"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6 11:36:19
  • -
  • +
  • 인쇄
진보당 울산시당 "시민사회 공론화로 차단녹지 살리는 방법 찾자"
▲진보당 울산시당은 25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공단 환경세 10%를 확보해 야음근린공원을 지켜내야 한다고 밝혔다.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진보당 울산시당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공단 환경세 10%를 확보해 야음근린공원을 지켜내자고 제안했다.

 

진보당 시당은 "야음근린공원은 남산-옥동공원묘지-울산대공원-선암호수공원-야음근린공원-돋질산으로 이어지는 천혜의 그린벨트 지역이며, 지난 50년간 공해차단녹지로서 시민의 허파 역할을 해왔다"며 "울산시는 도시공원 일몰제가 이미 예고된 속에서도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은 채 예산을 감당할 수 없다는 이유와 난개발 방지를 이유로 일방적으로 LH를 내세워 개발을 통해 야음근린공원을 도시숲으로서의 기능을 축소시키려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남구 주민과 시민사회의 의견이 반영되는 공론화를 통해 차단녹지를 살리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울산공단에서 걷는 환경세 중 10%를 공단 주변의 환경 개선을 위해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울산에서 걷는 교통에너지환경세는 2018년 기준 7조3000억 원. 이 가운데 10%를 공단 때문에 발생하는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데 쓰자는 제안이다.

 

시당은 "차단녹지가 필요한 이유는 공단으로부터의 유해화학물질,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으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이고, 기업은 이러한 환경개선을 위한 명목으로 환경세를 내는 것"이라며 "울산시는 남구청과 함께 스스로 재정투입을 결심하고 정부를 설득해 환경세 등을 통한 재정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고 야음근린공원을 시민의 숲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