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대 5의 불균형 구독 개선이 첫 걸음

강재경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울산지부장 / 기사승인 : 2019-08-02 11:27:09
  • -
  • +
  • 인쇄
특별기고

지자체-지역언론 올바른 관계 정립

 

언론소비자주권행동(언소주) 울산지부는 지난해 7월 27일 울산시민연대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언론, 올바른 관계 정립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1년이 지난 지금 과연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언론의 관계는 올바로 정립됐을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언소주 울산지부는 울산시, 구, 군, 교육청에 종이신문 구독현황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SNS 등 온라인 미디어의 영향으로 종이신문을 구독하는 비율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지면을 통해 정보를 취득하는 독자들은 많다. 특히 온라인 채널이 약한 지역신문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


울산 지방자치단체의 지역신문 구독 현황을 보면 울산시청의 경우 경상일보 211부, 울산저널 5부로 무려 42배의 차이를 보인다. 다른 구, 군, 교육청도 마찬가지다. 배수로 따지면 중구의 경우 66:1의 극단적인 불균형을 보인다. 이런 현상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이에 대한 답은 이미 나와 있다. 지난해 토론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울산본부 사무처장은 “지역신문의 가장 열렬한 구독자는 공무원들이며, 공보팀이 매일 아침 전날 방송된 TV뉴스나 신문을 스크랩해 각 국장실로 보내고 내부 게시판에 띄우면 울주군의 경우 보통 조회수가 300~400명 정도니 울산시 전 구‧군을 합치면 공무원 절반 정도가 정기구독자인 셈”이라고 했다. 또 “스크랩된 내용 중에 시정을 비판하거나 개선을 요구한 내용들은 10%도 되지 않고, 제일 첫 내용은 대개가 시장이나 단체장들의 동정 위주의 사진들로 채워진다”고 했다. 


지방자치단체의 지역신문 구독 불균형은 바로 여기에서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행정과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개선을 요구하는 신문과 단체장 사진과 행사 홍보와 칭송으로 지면을 채우는 신문으로 나눠서 보면 답이 있지 않을까.


중앙지의 경우도 지역신문과 크게 다르지 않다. 울산시, 구, 군, 교육청 모두 약속이나 한 듯 기득권을 대변하는 조중동(조선, 중앙, 동아)의 구독 부수가 한겨레, 경향보다 2~3배나 많다. 울산시청의 경우 조선일보 124부, 경향신문 43부로 조선일보를 3배나 많이 구독하고 있다.


이와 같은 불균형 구독 현상은 재정이 약한 지역언론의 최대 광고주인 지방자치단체의 광고홍보비 지출과도 그 연계성을 배제할 수 없다. 그렇지 않다면 각 신문사별 광고홍보비 지출내역을 공개하면 될 것이다.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홍보비와 축제·행사 같은 부가사업을 매개로 언론을 관리 또는 통제하며 자신의 정치적 입지 강화에 이용한다는 비판은 지속적으로 있어왔다. 또한 지역언론도 당장의 생존을 위해 광고주인 지방자치단체와 부적절한 관계를 형성하게 되면 비판적 기능보다는 우호적·긍정적 보도 경향 증가로 지역 여론을 왜곡할 개연성이 높아진다. 지난해 토론에서도 이 점은 심각하게 지적됐다.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언론의 올바른 관계 정립은 지역언론의 최대광고주인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행정과 사업에 대한 문제점 지적과 개선을 받아들일 때 이루어질 수 있다. 귀와 눈을 가리는 심각한 불균형 구독 개선은 그 첫 걸음이 될 것이다.


강재경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울산지부장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