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보건소장 직위해제 결정 환영, 울산시는 즉각 파면 결정하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3 11:25:02
  • -
  • +
  • 인쇄
울산 북구, 갑질논란 북구보건소장 시에 중징계 의결요구
조합 “북구보건소장 A씨, 자녀과제 계약직에게 맡기는 등 갑질행위 일삼아”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울산지역본부 북구지부,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는 13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북구 보건소장 A씨의 직위해제 결정을 환영하며, 울산시는 A씨를 즉각 파면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자녀의 등·하교 운전기사 동원, 자녀 학교 과제 UCC제작의뢰, 사적영역의 심부름 등 갑질 논란을 일으켰던 울산 북구보건소장 A씨가 지난 9일 북구청에 의해 직위해제결정 처분을 받았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울산지역본부 북구지부,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는 13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북구 보건소장 A씨의 직위해제 결정을 환영하며, 울산시는 A씨를 즉각 파면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울산 북구지부(이하 조합)는 “A씨가 2018년 당시 고3이었던 자녀의 학교과제 UCC제작을 보건소 계약직 직원에게 만들도록 시키는 등 가족의 일까지도 공무원을 동원하는 등 비상식적 행위를 했으며, 초등학생이었던 또 다른 자녀의 등·하교에 여러 직원들이 교대로 운전기사로 동원됐다”고 밝혔다. 조합은 이 밖에도 ‘A씨가 2018년 간부공무원의 주말 등산 중 부상을 당해 병원에 입원해있던 중에 수시로 부서에 전화해서 필요한 개인물품을 직원들이 가져다준 일’, ‘팀 회식 등을 위한 공동비용을 보건소장에게 위로금조로 제공한 일’, ‘신규직원의 업무미숙을 탓하며 직원 다수를 불러놓고 해당직원을 공개적으로 질타해 인격을 말살한 행위’ 등의 갑질행위를 문제삼았다.

조합은 “A씨의 갑질 및 비위행위는 2016년 부임 이후 지속적이고 악의적으로 진행됐으며, 이에 북구청은 진상조사와 감사를 통해 지난 9일 보건소장 A씨에 대한 직위해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한 “감사결과, 노조가 제기한 갑질행위를 포함해 더 많은 보건소장의 갑질과 비위행위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조합은 “이제 A씨에 대한 울산시의 인사권 처분 결정만 남았고, 울산시는 사안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파면’이라는 중징계 결정을 내려 A씨가 공직사회에서 영원히 배제되기를 촉구하며 이에 430명의 울산 북구 공무원들의 탄원서를 울산시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합은 소장 A씨의 UCC제작의뢰가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 있었던 것에 대해 “처음에 A씨로부터 구두로 지시를 받았고, UCC결과물을 해당담당자가 이 메일을 통해 전송한 사실이 있으며 이에 대한 자료도 확보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조합은 A씨가 당시 자녀들이 기숙사에 살았기 때문에 출퇴근 픽업은 근거가 없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도 “현재는 자녀가 중학생이라 기숙사에 지내고 있는 것이 맞지만, 2018년 사건 당시에 자녀는 초등학생이었고 다수의 직원들이 자녀의 등·하교 픽업에 동원된 사실이 있다”고 반박했다.

북구는 A씨의 갑질논란과 관련해 2019년 12월 24일부터 북구보건소 직원 60명을 대상으로 증거물과 자료수집 등을 통해 감사를 진행했으며, 감사결과 A씨를 직위해제하고 9일 시 인사위원회에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5급 이상 공무원인 보건소장의 징계는 시 인사위원회의 의결을 받아야 하며, 지방공무원법에 따라 중징계 의결 대상자인 경우 직위를 해제할 수 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