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노조, '광주형 일자리 최종협약' 광주시청 항의방문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1 10:49:01
  • -
  • +
  • 인쇄
임단협 5년 유예조항, 이번 협약에 포함
광주시-현대차, 31일 투자협약식 연다
▲ 민주노총울산본부는 31일 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협약체결'을 규탄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30일 광주시와 현대차의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잠정 협약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지난 9월 최종 협약 무산의 원인이었던 임금협상·단체협상(이하 임단협) 5년 유예 조항은 이번 협약에 포함됐다. 임단협 5년 유예조항은 노동계의 요구에 따라 협약안에 빠져있었지만, 이번에는 노동계가 한 발짝 양보하면서 최종 협약이 이뤄진 걸로 보인다. 대신 특별한 사정이 있을 경우 단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잠정협약이 의결됨에 따라 광주시가 590억 원, 현대차가 534 억원을 투자해 광주 빛그린 산단에 소형 SUV 연간 1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완성차 공장을 짓게 된다.

또 최종 합의를 거친 광주시와 현대차는 31일 투자 협약식을 열고, 협약이 체결되면 특수목적법인 설립과 추가투자자 모집 등 절차를 밟게 된다.

‘광주형 일자리’가 극적으로 타결됐다는 소식에 현대·기아차 노조는 확대간부 전면 파업을 벌이고 광주시청을 항의 방문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노조는 31일 대의원이상 확대간부들이 전면파업에 동참하며, 공장라인은 정상적으로 가동한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도 31일 오전 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협약체결’을 규탄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광주형 일자리‘는 헌법이 보장한 노동3권을 파괴한 협약조항인 ‘임단협 5년 유예조항’이 그대로 유지됐고, 자동차산업이 공급과잉상태에서 인접한 군산 GM공장을 놔둔 채 새로운 완성차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자동차산업이 전반적인 위기로 확산된다는 노동계의 우려를 무시한 처사”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또 민주노총은 “노동기본권을 침해하는 독소조항의 문제가 하나도 해결되지 않았으며 ‘누적 차량 생산대수 35만 대 달성까지 주 44시간 평균 연봉 3500만원 등을 지켜야 한다’는 조항은 노동3권을 부정한 불법적 조항이고, 임단협 5년 유예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내용을 추가한 것이 법적 문제가 없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