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울산행동, 신고리 3,4호기 준공에 우려 표명

이동고 / 기사승인 : 2019-12-12 10:46:06
  • -
  • +
  • 인쇄
신고리 3,4호기로 이제 총 8개 모여, 가압기 안전방출밸브 누설 불안
지진과 방사능누출 복합사고 매뉴얼은 아예 마련조차 안돼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6일,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하 탈핵울산행동)이 신고리 핵발전소 3~4호기 준공에 국내 핵발전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하는 국면에 전혀 축하할 일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신고리 3,4호기는 행정구역상 울산에 들어서는 첫 고리핵발전소다.

또 신고리 3,4호기는 이름도 ‘새울원전’으로 불린다며 이는 고리원자력 발전소내 고리 7,8호기에 해당하는 것이며 부산-울산을 세계 최고 원전밀집도 도시로 만든 핵발전소라는 것을 강조했다.

이어 탈핵울산행동은 “10만년 동안 고준위핵폐기물 관리비용까지 따지면 핵발전은 최고로 높은 전기사용 댓가를 지불해야 한다”며 “비용면에서 경제적이지 않을 뿐더러 더 심각한 것은 맹독성 방사능 물질인 고준위핵폐기물이 인류에게 미칠 해악이다”고 주장했다.

탈핵울산행동은 , 이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신고리 3,4호기는 국내 핵발전소 중 최대 전력설비인 1400메가와트(MW)급”이며 “만약 사고가 발생하면 사고 영향(방사능 누출)도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또 탈핵울산행동은 “울산시와 구군의 <신고리 원전 3,4호기 방사능 누출 대비 행동매뉴얼>을 분석했다.”며 “매뉴얼은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 100만 명의 주민보호조치를 하기에는 대피로나 교통수단이 턱없이 부족한 대응책을 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호소 설정에 문제가 있으며, 지진과 방사능누출 복합사고 매뉴얼은 아예 마련조차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가 50년 동안 추진한 핵발전 정책은 핵발전소 인접지역 주민들의 희생과 고통을 강요했고,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와 울산, 포항, 경주 지진 등은 더이상 핵발전이 안전할 수 없다는 고 주장했다.  

 

국내에는 고준위핵폐기물 최종처분장이 없고 월성핵발전소 지역과 고리핵발전소 지역에 고준위핵폐기물 70%이상 쌓여 있다. 이 단체는 현재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상대로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처분 무효소송’을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이동고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