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청원경찰, 거제 여야정치권 빠른 시일 내 복직절차 진행돼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0 10:38:25
  • -
  • +
  • 인쇄
거제지역 정치권 “대우조선해양, 법원판결 수용해야”
노조 “청원경찰법 개정으로 직고용 발판 마련돼야”
▲ 설 전인 2월 9일 국민의힘 서일준 국회의원, 문상모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장, 옥은숙 경남도의원, 김성갑 경남도의원 등 거제지역 정치권과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에서 대우조선해양 서문을 찾아 천막농성중인 해고노동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대우조선 자회사였던 웰리브(주) 소속으로 대우조선해양에서 청원경찰로 근무하다가 정리해고된 노동자들이 중노위의 판결에 불복해 낸 행정소송 1심 재판에서 법원이 노동자들의 손을 들어준 가운데 거제지역 정치권에서도 여야 할 것 없이 해고노동자들의 원직복직과 직접고용이 원만히 이뤄지기를 촉구하고 있다.


국민의힘 거제시당원협의회는 성명을 내고 “대우조선해양은 대한민국의 법률에 따라 부당해고 된 26명의 청원경찰 노동자들을 원직 복직시킬 것을 촉구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복직절차를 진행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협의회는 “26명 청원경찰을 부당해고 했던 대우조선해양이 대전지방법원이 내린 결정을 수용하는 것이 명확한 답”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도 “노동자들과 대우조선해양 간 법리적 다툼이 아직 남아있는 가운데 만약 대법원까지 법적 다툼이 이어진다면, 해고 노동자들이 감내해야 할 고통이 너무도 가혹할 것”이라며 “거제사회는 26명의 해고노동자들이 겪는 가정경제의 어려움과 고통을 외면하는 것은 도리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 설 전인 2월 9일 옥은숙 경남도의원이 대우조선해양 서문을 찾아 천막농성중인 해고노동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기암 기자


거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직장을 잃고 거리로 내몰린 지 670여 일 동안 해고철회, 직접고용, 원직복직을 요구하며 힘겨운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며 “사측의 항소는 해고 청원경찰과 가족들의 아사를 전제하는 것으로 향토기업 포기 선언과 다름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이며 국책은행으로 사람이 먼저인 정부의 국책은행이 불법을 묵인하고 방조한다면 어떻게 거제시민이 정부를 신뢰할 수 있겠느냐”며 “대우조선해양의 실질적 경영권을 행사하는 산업은행은 숨지 말고 나서라”고 촉구했다.

박대근 대우조선산업보안분회 분회장은 지난 3일 대전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재판과 관련 “청원경찰 직고용과 관련된 사례는 판례가 없다보니 많은 걱정이 들었는데 다행히 재판부에서 청원경찰법의 실질적인 부분을 많이 본 거 같다”며 당시 긴장된 재판정 분위기를 언급했다.

박 분회장은 “법을 지키는 것은 당연하다는 차원에서 노동계는 물론이고 거제 정치권에서도 여야 구분 없이 한목소리로 청원경찰 복직을 촉구하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라며 “선고 전 변광용 거제시장과의 면담에서도 승소하게 되면 시에서도 적극적 입장을 취하고 복직에 대해 최대한 고민을 해보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청원경찰법이 개정이 돼 우리와 비슷한 형태의 노동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아야 하고 직고용도 요구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설 전인 2월 9일 국민의힘 서일준 국회의원, 문상모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장, 옥은숙 경남도의원, 김성갑 경남도의원 등 거제지역 정치권과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에서 대우조선해양 서문을 찾아 천막농성중인 해고노동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