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 진도 4.1 지진, 핵발전소 입지 활성단층대 증명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0:25:33
  • -
  • +
  • 인쇄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 중단, 원점에서 다시 심의 촉구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10일, 어제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km 해역 앞바다에서 또 다시 진도 4.1의 지진이 일어났다.

지난 8일 기장군 고리핵발전소 앞에서는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와 핵연료 장전에 즈음하여 20여명의 탈핵활동가가 모여 항의 기자회견을 했던 시점과 맞물려 시민단체들 반응이 증폭되고 있다.

당시 기자회견에는 노동당 울산시당, ‘핵폐기를위한전국네트워크 원안위(17단체)‘ 등 전국 다양한 탈핵단체들이 같이 했다. 이 단체들은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취소하고, 신고리 4호기의 지진 안전성과 다수호기 안전성 등을 원점에서 다시 심의하라”로 외쳤다.

울산환경운동연합도 지진 당일 “잦은 지진 발생은 자연의 경고다”라는 논평을 냈다. 논평은 “인명과 재산상 큰 피해가 없는 것에 안도하면서, 한편으로 잦은 지진은 인간의 오만과 안전불감증에 대한 자연의 경고”임을 엄숙히 받아들인다면서 “최근 몇 년 동안 경주와 포항에서 잦은 지진이 일어나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 “월성과 고리는 지진으로부터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활성단층대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의를 하는 원안위원들에게 지진 안전성과 다수호기 안전성을 가장 중요하게 다뤄야함”을 지속적으로 촉구했음에도 원안위는 첫 본 심사에서 바로 운영허가를 결정함으로써 국민적 분노를 자아냈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많은 시민사회단체에서 분노하여 원안위를 규탄하면서 운영허가 취소를 요구”하고 있으나 “원안위는 모르쇠로, 한수원은 즉각적인 핵연료 장전을 서두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오늘 또 다시 발생한 진도 4.1의 지진은 인간의 오만과 안전불감증에 대해 자연이 내리는 엄중한 경고”라면서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을 중단하고, 신고리 4호기의 지진 안전성과 다수호기 안전성 등을 원점에서 다시 심의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