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울산 북구 주민투표 지지성명 발표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10:19:46
  • -
  • +
  • 인쇄
21일 5개 종단이 명동성당 앞에서 성명 발표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 5월 20일 기준 3만1900명이 서명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전국에서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추가건설 찬반 울산북구 주민투표'를 지지하는 기자회견과 성명서 발표 등이 잇달아 진행되고 있다.  


울산주민투표운동본부는 이런 활동이 울산에서 조직하거나 요청한 것이 아니라 자발적인 행동이며, 전국 연대의 행동에 힘입어 주민투표를 보다 더 성공적으로 성사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5월 13일 그리스도인연대는 “핵발전으로 가장 큰 혜택을 보고 있는 곳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인데도, “그 피해는 지금껏 지역 주민들이 감당해왔다”고 말하며, “그런데 산자부는 다시 사용후 핵연료 문제를 다시 핵발전소 소재 지역에 떠넘기고, 지역민들을 더욱 고통스럽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리스도인연대는 “(정부가) 최종처분을 위한 장소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리거나, 핵폐기물이 수십, 수백, 수천 대에 걸쳐 우리를 고통스럽게 만들 위험이라는 사실을 소상히 설명하지도 않았다”며, “현재 상황 유지에 급급하여 이루어지는 재 검토위원회는 즉각 중단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전국 탈핵활동 연대체인 탈핵시민행동이 5월 20일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주민투표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탈핵시민행동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는 월성 핵발전소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고 증설 시도를 중단하라”며, “민의를 외면한 채 졸속으로 추진하는 사용후핵연료 증설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5대 종단으로 구성된 종교환경회의(기독교환경운동연대, 원불교환경연대, 불교환경연대, 천도교한울연대, 천주교창조보전연대)는 21일 서울 명동성당 입구에서 '월성원전사용후핵연료저장시설 추가건설찬반 울산북구주민투표관리위원회가 실시하는 주민투표 지지성명'을 발표하고, 서울길 탈핵순례도 진행했다고 밝혔다.

종교환경회의 김선명 상임대표는 “월성핵발전소는 대형 수조에 보관하는 사용후핵연료가 이미 1991년부터 포화되어 육상보관을 시작했고, 육상보관 창고마저 자리가 모자라자 초대형 증설계획을 세워 주민들이 저항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울산 북구 주민투표는 국민 안전보다 경주시 세수 감소를 더 걱정하는 지자체에 고준위 핵쓰레기장이나 다름 없는 맥스터 증설을 강 건너 불 보듯 하지 않겠다는 의지”라며 주민투표 지지를 표현했다.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는 5월 20일 기준 3만1900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아침 7시부터 출퇴근 시간에 주민투표를 알리는 선전전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 제공


한편,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는 북구 구석구석을 누비며 주민투표 동의서명을 이어가고 있다.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는 5월 20일 기준 3만1900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아침 7시부터 출퇴근 시간에 주민투표를 알리는 선전전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명작업과 선전전에는 울산 북구 주민들은 물론, 현대자동차 노동자, 현대자동차 협력업체, 북구 소재 사업장 등의 노동자들도 동참하고 있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추가건설 찬반 울산북구 주민투표관리위원회’는 5월 28일과 29일 사업장 사전투표를 시작으로 6월 5일과 6일 북구 전역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민간주도 주민투표를 실시한다. 

 

▲ 운동본부 일일 활동소식.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 제공

▲ 운동본부 선전전 일정표. ⓒ주민투표울산운동본부 제공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