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마크리 정부와 IMF 규탄 전국 시위

원영수 국제포럼 / 기사승인 : 2019-09-05 10:03:00
  • -
  • +
  • 인쇄
국제

경제위기 비상대책과 최저임금 2배 인상 요구
▲ “배고픔에 맞서는 비상사태”라는 구호 아래 25만 명이 넘는 노동자들이 수요일 파업에 돌입했다. 사진: 트위터(@MovimientoEvita)

 

8월 8일 수요일 아르헨티나 전역에서 경제적 비상사태 선언을 요구하는 시위에 25만 명 이상이 참가했다. 시위대는 비상식량법 도입, 사회응급법 연장, 보완적 사회임금 인상 등 경제위기에 대한 해법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추진한 마르키 정부의 경제조치로 현재의 경제위기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시위는 주요 노총과 수많은 사회운동 단체들이 공동으로 조직했다. 국영부문 노동자협회(ATE), 아르헨티나 노동자중앙-자주파(CTA-A), 아르헨티나 노동자중앙연합(CTA), 민중경제 노동자총동맹(CTEP), 노동총동맹(CGT) 등 주요 노총이 모두 참여했다.


대규모 항의집회에서 CTEP의 에스테반 카스트로 사무총장은 “IMF와 금융자본이 우리를 공격하고 있고, 정부는 노동자의 권리를 말살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카스트로는 아르헨티나에서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는 최저임금은 2만3000페소(550달러)인데, 현재 최저임금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1만2500페소(215달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다리오 산티얀 민중전선을 대표하는 디나 산체스는 “최악의 상황이 아직 도달하지 않았다”고 경고하면서, “경제적 사회적 위기는 마우리시오 마크리에서 시작돼 IMF로 마무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ATE의 우고 고도이 사무총장은 “8월 11일[대선 예비선거] 아르헨티나 민중은 마크리와 IMF에 작별을 고하고 희망의 길을 열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최우선 과제는 이 나라의 재산을 빼돌려 굶주림을 증가시킬 자본이탈을 막는 것이며, 3만2000페소 최저임금을 쟁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8년 아르헨티나는 IMF로부터 차관 567억 달러를 도입했고, 그 대가로 교육의료 예산삭감을 포함한 가혹한 긴축조치를 시행했다. 그 결과 빈곤층만이 아니라 중산층도 빈곤의 대열로 내몰리고 있다. 현재 성인의 32퍼센트, 어린이의 48퍼센트가 빈곤선 아래서 생활하고 있다.


원영수 국제포럼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영수 국제포럼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