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가족 수출도우미 지원사업, 큰 성과 거둬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9 09:51:15
  • -
  • +
  • 인쇄
지난해 10개 사에 10명 파견…339만 달러 계약 추진
2019년 참가기업(2월 15일까지) 및 요원(2월 20일까지) 모집

[울산저널]이기암 기자=

 

울산시는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마케팅 지원을 위해 실시중인 다문화가족 수출도우미 지원사업으로 1900만 달러의 수출 상담실적, 339만 달러의 계약 추진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울산시가 중국, 일본, 베트남, 러시아 등 4개 국가 출신 다문화요원 10명을 총 10개 회사에 파견해 약 9개월간 수출 지원활동을 펼친 결과라고 시는 설명했다.

다문화가족 수출도우미 지원사업은 한국어에 능통한 다문화가족 결혼이민자를 지역 중소기업들의 해외시장 개척 전문요원으로 활동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A사는 다문화요원의 지원을 받은 후 기존에 현지 바이어와 영어로 진행하던 업무 협의를 베트남어로 SNS, 전화 등을 통한 실시간 대응으로 바이어의 신뢰도와 만족도가 높아져 전년 대비 수출이 약 60%(100만 달러) 증가했다.

또한 B사도 다문화요원의 지원을 받아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에 집중한 결과, 유통 전문업체를 발굴해 수출 및 대리점 계약을 채결해 처음으로 7만 달러 상당의 초도 물량 직수출에 성공했다. 이 업체는 지속적인 업무 대응이 필요해 담당 다문화 요원을 주 20시간 근무하는 정직원으로 채용했다.

참가기업은 수출을 희망하는 국가 출신 다문화요원의 모국어 능력과 현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카탈로그 번역, 현지 시장조사 및 바이어 발굴, 전화 및 이메일 상담 또는 현지 동반 출장 시 통역‧상담 지원 등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해외마케팅 업무를 지원받을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참가기업과 배정 다문화요원이 상호 희망할 경우 최대 3년까지 연속성 있는 지원을 실시하고 해당국과 고정적인 수출입업무가 발생하면 다문화요원이 전담기업에 자연스럽게 취업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와 공동으로 ‘2019년 다문화가족 수출도우미 지원사업’ 계획을 확정하고 참가기업 및 해외시장 개척 다문화 요원을 모집한다.

이 사업에 참가를 희망하는 울산 관내 소재 중소기업은 2월 15일까지, 해외시장 개척 요원으로 활동을 희망하는 다문화가족(대한민국 국적 또는 영주권 필수)은 2월 20일까지 울산시 통상지원시스템(http://www.ultrade.kr) 또는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 홈페이지(us.kita.net) 공지사항을 참조한 후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