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19-2020년 조선사업 국책사업 5건 1088억 원 확보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6 09:51:45
  • -
  • +
  • 인쇄
조선산업분야 ‘조선해양 SW융합클러스터 조성사업’ 등 확보
▲ 세계 선박 수주량이 급감해 고용 감소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시는 2016년 이후 정부의 ‘조선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과 함께 ‘미래조선산업 전략적 발전 로드맵’을 수립·추진하며 조선업위기에 대응하고 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가 지역 조선산업 분야에서 2019-2020년 국비 등 사업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총 5개 사업에 1088억 원(국비 591억 원, 시·민자 497억 원)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가 확보한 사업은 과학기술부 공모사업인 ‘조선해양 SW융합클러스터 조성사업’, 산업통상자원부 및 해양수산부 공동 소관 예타사업인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구축사업’, 산업통상자원부 소관인 ‘ICT융합 전기 추진 스마트선박 건조 및 실증사업’ 및 ‘선박용 ESS 안전인증체계 및 국제공인시험소 구축사업’, 과학기술부 소관인 ‘5G 기반 조선해양 스마트통신 플랫폼 및 융합서비스 개발사업’ 등 이다.

세계 선박 수주량이 급감해 고용 감소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시는 2016년 이후 정부의 ‘조선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과 함께 ‘미래조선산업 전략적 발전 로드맵’을 수립·추진하며 조선업위기에 대응하고 있으며 특히 친환경, 자율운항, 생산자동화로 패러다임의 전환기를 맞은 ‘조선 산업의 고부가 가치화와 고도화 사업’을 2019년부터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울산시는 2018년부터‘2030 친환경·스마트 선박 핵심기술 조기 선점’을 목표로 정부의 조선산업 정책 동향을 지속 분석하여 다양한 국책과제 발굴 및 사전 기획연구 용역 등을 추진해 왔으며, 대외적으로 정부 중기지방재정계획 반영과 과기부 예타 대응 및 기재부 심의, 지역 국회의원과의 긴밀한 협의 등을 통해 지속적이고 끈질긴 국비 확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 같은 국책 사업들은 최근 준공한 조선해양 하이테크타운과 함께 주력산업의 고도화를 이끌어 내는 데 획기적인 성장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1만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며, 무엇보다 대규모 국책 사업비 확보는 조선업의 위기 극복과 조선산업 경쟁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