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 지역실행기구에 울산북구청 포함해야 한다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09:49:52
  • -
  • +
  • 인쇄
반입한 맥스터 기자재 반출 등 북구청, 의원들의 적극적 대처 요구
▲ 10일,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고준위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증설반대 울산북구주민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경주 중심의 '사용후 핵연료 관리정책 실행기구'에 울산 북구청이 들어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10일, 고준위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증설반대 울산북구주민대책위원회(이하 핵쓰레기 북구대책위)는 한수원이 불법적인 임시저장시설 건설 중단하고, 맥스터 자재 당장 반출하라고 밝혔다. 또 경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실행기구에 울산시 북구청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 9월30일, 이 단체 회원들은 나아리 주민들과 함께 월성핵발전소 입구에서 아직 허가도 받지 않은 월성핵발전소 고준위핵폐기물 임시저장소(맥스터) 관련 자재가 반입되는 현장을 우연히 적발했다고 밝히고 산업부는 한수원이 반입한 자재를 반출하라고 요구했다.


또 산업부는 지난 5월 29일 이해당사자를 배제한 채, 경주시는 지역실행기구에 참여할 위원 10명을 내부적으로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핵쓰레기 북구대책위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이하 재검토위원회)는 실질적인 영향을 받는 주민들의 의견은 묵살한 채 행정구역 중심으로 지역실행기구를 구성하게 하였다.”며 “위원 10명은 당연직 3명(시청1,시의회1,전문가1), 동경주 주민 6명, 시민사회 1명으로 구성될 예정인데 시민사회 1명은 원자력정책연대 회원으로 찬핵인사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또 이 단체는 “이 지역실행기구에는 울산 북구를 포함해 울산광역시의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이 포함되지 않는다.”며 “재검토위원회는 고준위핵폐기물 지역공론화에 있어 지역실행기구 구성과 주민의견 수렴 범위에 울산 북구를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