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호 의원, “부제조정, 장기근속자 처우개선 등 택시업계 애로사항 청취”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1 09:48:15
  • -
  • +
  • 인쇄
▲ 택시 전액관리제 시행에 다른 대책 논의 및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마련된 ‘택시종사자 정책 간담회’가 10일 울산시의회 1층 시민홀에서 열렸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택시 전액관리제 시행에 다른 대책 논의 및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마련된 ‘택시종사자 정책 간담회’가 울산시 택시운송사업조합 김말만 이사장, 울산택시단위연대 김인규 위원장, 민주택시 울산본부 황현진 본부장, 한국노총 울산본부 박재만 본부장 등 택시종사자들과 관계공무원, 그리고 심규명 변호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울산시의회 1층 시민홀에서 열렸다.


간담회에 참석한 택시종사자들은 “택시 전액관리제는 제대로 된 기준도 없으며 노사 양측 모두 반대하는 정책으로 일정기간 시행을 유예하고, 현장여건을 제대로 파악하여 정확한 기준 및 성과급 지급기준 마련 등 현실에 맞게 제도를 수정‧보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울산시는 타 지역에 비해 근무여건이 더욱 열악한 상황으로 택시산업에 규제만 할 것이 아니라 택시도 대중교통에 포함시켜 재정적 지원, 인프라 구축 등 택시산업 발전을 위한 노력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정부식 울산시 버스택시과장은 “현재 우리시에서도 전액관리제 시행 등 택시산업에 대한 일제점검을 2~3월경 실시하여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국토교통부에 건의하고 시 차원의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택시산업이 대중교통에 포함되지 않아 정책지원 등 어려움이 있어 시에서도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택시 전액관리제는 지금까지 택시업계 병폐였던 기준운송수입금(사납금)을 폐지하고, 법인택시 기사가 근무시간 동안 택시요금미터에 기록된 운송수입금 전액을 근무종료 당일 회사에 납부하고 월급을 받아 가는 제도로 지난해 8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으로 올해 1월 1일부터 전액관리제 시행이 의무화됐다.

장윤호 의원은 “최근 플랫폼산업 활성화 및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등 열악한 여건 속에서 택시산업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전액관리제 시행문제 뿐만 아니라 부제조정, 장기근속자 처우개선 등 택시업계 노·사측의 애로사항을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