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민선 7기 공약 이행률 80.5% 달성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8 09:48:29
  • -
  • +
  • 인쇄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유치, 울산일자리재단 설립 등 조기 완료
▲ 울산시는 2020년 12월까지 민선 7기 시장공약 이행률이 80.5%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가 민선 7기 시장공약 추진 상황을 점검한 결과 공약 이행률 80.5%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민선 7기 시장 공약은 7대 분야, 31개 공약, 97개 세부사업으로 연차별 계획에 따라 정상 추진 중이다. 이중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유치와 열린 시민대학 설립 등 15개 세부사업을 당초 계획보다 조기에 이행 완료했으며 총 8개 공약, 45개 세부사업을 완료했다.


주요 이행 사항을 살펴보면 지난 2년 반 동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수소시범도시 조성, 도시철도(트램) 도입,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 등 역점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왔으며 대규모공약을 울산형 뉴딜사업으로 추진하기도 했다.

특히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인재 채용 확대,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설치, 열린 시민대학 설립,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 육아공동나눔터 조성, 울산페이 발행 등 15개 사업은 당초 이행시기보다 앞당겨 완료했다.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인재채용은 오는 2022년까지 법정의무비율 30% 달성 목표였지만 채용률 33%로 당초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지역의 오랜 숙원이던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설치는 지난 해 6월 대법원 규칙을 개정‧공포하면서 재판부 설치를 확정했다.

열린 시민대학도 온‧오프라인 학습센터 운영에 들어가 산학연 연계 프로젝트를 통한 일자리중심 역량 교육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밖에 2022년 설치완료 계획이었던 온종일 돌봄시설(15개소)과 육아공동나눔터(3개소) 설치 사업도 당초 목표를 초과해 완료했고 임기 내 1200억 원 발행 목표로 추진한 울산페이 발행은 목표치의 3배인 3380억 원을 발행했다.

반면 울산 프롬나드페스티벌, 노인 일자리 사업과 초중고 노동교육 실시 등 3개 사업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행사와 교육 등이 취소되면서 목표 미달성사업으로 분류됐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