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난해 화재 910건, 구조 1만 6882건 발생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8 09:38:39
  • -
  • +
  • 인쇄
울산소방, 지난해 하루 평균 164건 재난 처리
화재원인,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53.7%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소방본부의 2020년 소방활동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총 6만 3374건의 재난현장에 출동해 5만 9999건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 처리는 화재가 910건, 구조 1만 6882건, 구급 4만 2207건으로 하루 평균 164건이다.


화재분야 처리 건수는 총 910건으로 2019년 737건보다 23.5%(173건) 증가했고 인명피해는 75명(사망 9, 부상 66명)으로 2019년 71명(사망 4명, 부상 67명) 대비 5.6%(4명) 증가했다. 재산피해는 165억으로 2019년에 비해 75.2%(504억) 감소했다. 재산 피해액이 크게 감소한 원인은 2019년 9월 발생한 염포부두의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폭발 화재 피해액이 559억 원에 이르렀고 대성산업가스 이에스에스(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48억 원), 농수산물도매시장화재(13억 원) 등 대규모 화재 발생 때문이다.

화재 원인별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489건(53.7%)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전기적 요인’ 175건(19.2%), ‘원인미상’ 96건(10.5%), ‘기계적 요인’ 55건(6.0%)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원인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부주의로 인한 화재’를 살펴보면 담배꽁초 194건, 음식물조리 104건, 쓰레기소각 58건, 기타 화원방치와 절단 불티 등 133건이다.

구조분야 처리 건수는 전년대비 264건(1.58%) 증가한 1만 6882건으로 일반구조 7122건(1일 평균 19.5건), 생활안전구조 9760건(1일 평균 26.7건) 출동했다. 사고종별 구조건수로는 벌집제거가 3633건, 안전조치 3244건, 화재와 교통사고 출동이 각각 2588건과 1701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구급분야 처리 건수는 4만 2207건으로 2만 8602명의 환자를 이송해 하루 평균 116건 출동, 78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이중 질병환자는 1만 7408명(60.9%), 사고부상 5410명(18.9%), 교통사고 3500명(12.2%), 비외상성손상 839명(2.9), 범죄의심 190명(0.7%)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해 살펴보면 출동은 1526건, 이송환자는 2500명이 감소했고 이는 코로나19로 대외활동을 자제해 전체 구급출동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 관련 출동은 총 1641건으로 의심환자 1460명, 확진환자 181명을 이송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