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19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5 09:29:44
  • -
  • +
  • 인쇄
총 3조 8740억 원 규모, 제2회 추경보다 ‘83억 원’ 증액
▲ 울산시가 총 3조 8740억 규모의 2019년도 제3회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가 총 3조 8740억 규모의 2019년도 제3회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이는 제2회 추경예산 3조 8657억 원보다 83억 원 늘어난 규모이다.


울산시는 이번 추경은 2019년을 마무리하는 결산 추경으로 이월액과 불용액을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뒀으며, 집행 잔액 반납 등으로 발생된 재원은 시비 매칭분과 법정・의무적 경비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제3회 추경 83억 원(일반회계 52억 원, 특별회계 31억 원)은 지방세 수입(감소 139억 원), 세외수입(증액 228억 원) 등으로 편성됐다.

주요 분야별 예산편성 현황을 보면, 미세먼지 대응 등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운행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84억 원, 굴뚝자동측정기기 운영관리비 지원 12억 원을 편성했다. 2020년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의 일몰제에 대응하기 위해 대왕암공원 조성에 80억 원, 매곡천~동대초교 도로 개설에 20억 원을 반영했다.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기반 구축사업에 6억 원, 재난 예경보시스템 개선 8억 원, 온산 우봉이진로 긴급 복구공사 10억 원, 회야강(회야지구) 지방하천 정비사업에 20억 원을 배정했다.울산종합운동장 노후 전광판 교체 등 3개 사업에 43억 원을 반영해 전국체전 대비 노후 시설물을 보수하도록 했다.

복지 분야로는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국비 보조에 따라 기초연금 71억 원, 의료급여 진료비 306억 원, 3~5세 보육료 지원에 26억 원을 반영했으며, 보건소 치매 치료 관리비 지원에도 1억 6000만 원을 편성했다.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전기추진 스마트 선박 건조 및 실증사업(국가 직접지원사업)에 35억 원, 조선해양 소프트웨어(SW)융합클러스터 지원사업(국가직접지원)에도 10억 원을 편성해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한 기반 마련에도 힘썼다. 제3회 추경예산(안)은 제209회 정례회 기간 중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13일 확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