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구청장·군수협의회 월성원전 맥스터 건설 강력 반발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6 09:28:40
  • -
  • +
  • 인쇄
중간저장시설 건설 불가능하다면 광역자치단체별 분산배치 검토 요구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울산시 구청장·군수협의회(회장 정천석 동구청장)는 산자부가 사용후핵연료 정책과 관련해 원전 인근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결정하자 지난 13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울산시 구청장·군수협의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월성원전 맥스터 건설 관련 울산시민들의 입장을 분명히 밝혔는데도 불구하고 울산은 의사결정과정에서 철저히 배제 당했고 현재 맥스터 건설은 산자부(안)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상황에 산자부가 5개 구·군을 들러리로 세우고 방사능방재 담당자들을 불러 모아 일방적인 회의를 진행한 뒤 마치 구·군 단체장들이 의견수렴에 대해 동의를 한 것으로 호도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중간저장시설 설치에 관한 문제를 조속히 공론화해 최적의 입지를 선정하고 지역민들에게 극도의 불안감을 안겨주는 임시저장시설 확충은 멈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맥스터가 100% 안전한 시설이고 중간저장시설 입지 선정에 관한 사회적 합의가 불가능하다면 광역 지자체별로 별도의 맥스터를 건설해 사용후핵연료를 분산 배치하는 방안도 검토 할 것을 요구했다.

최근 울산지역은 잦은 지진, 원전 공극 발생, 월성원전 맥스터 건설, 태풍으로 인한 원전6기 셧다운 사태 발생 등으로 지역민들이 극도의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으나 각종 원전정책에서 울산지역의 의견은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