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시민 버드워처(Bird Watcher)’22명 양성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6-30 09:22:09
  • -
  • +
  • 인쇄
새 관찰 기초 소양교육(9강) 수료
태화강 물새 모니터 및 생태관광 해설 역할 등 수행
▲ 울산시는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11일까지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 주관으로 조류 해설 및 모니터 봉사 경험이 있는 시민 22명을 우선 모집해 새 관찰을 위한 기초 소양교육을 실시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는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11일까지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 주관으로 조류 해설 및 모니터 봉사 경험이 있는 시민 22명을 우선 모집해 새 관찰을 위한 기초 소양교육을 실시했다. 지난 22일 수료식을 통해 참여 교육생 22명 전원에게 ‘울산 버드워처’ 수료증도 수여했다.


울산시에서 처음으로 양성된 22명의 시민 버드워처(Bird Watcher)는 몇 차례 현장실습을 거친 후 오는 9월부터 태화강 물새 관찰 모니터와 생태관광객 물새 해설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교육 내용은 △조류의 외형적 동정과 생태적 동정 △울산의 철새(물새)와 텃새 △철새와 연계한 생태관광 △기후변화와 생물 다양성 그리고 철새 △관찰 포인트와 구조 이해하기 등의 과정으로 진행됐다.

시 관계자는 “태화강은 십리대숲뿐만 아니라 태화강 중하류까지 생태관광지로 지정돼 있고 여름과 겨울 수많은 철새, 텃새들이 온다”며 “시민 버드워처들이 생태관광객들에게 울산의 새들을 제대로 알리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