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스마트공장 협업 패키지 기술개발사업’에 선정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7 09:12:55
  • -
  • +
  • 인쇄
2021년까지 31억 원 투입 … 노동자 안전 환경 개선 등 기대
‘산업 현장의 작업공정 연계형 작업자 보건·안전·환경 기술개발’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주관 ‘스마트공장 분야 기술개발사업’ 공모서 최종 선정돼 국비 20억 5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산업현장의 작업공정 연계형 작업자 보건·안전·환경(HSE) 기술개발사업’으로 제조기업 환경·안전관리 분야에 작업자 보건·안전·환경 플랫폼과 디바이스 개발, 울산 제조기업에 실증사이트를 구축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사업 추진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주관하고 울산시와 울산정보산업진흥원, 덕양산업㈜, ㈜글로비트, ㈜테슬라시스템, 나사렛대학교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며 2021년까지 3년간 총 31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진행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글로비트, 테슬라시스템, 덕양산업과 함께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 작업자 인체/인지/심리/행동과 작업 종류 기반 위험환경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을 실시해 제조기업 현장에 적용한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은 울산 제조 현장 작업환경 현황조사 분석을 통해 실증 적용 중소기업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실증 적용 기업 확산을 추진하고 작업자 유해요인 평가와 개선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울산시는 이 사업이 완료돼 산업 현장에 적용되면 사업장별 보건안전 환경 솔루션 분석을 통한 작업자 근골격계 위험도 평가 및 작업장 환경개선이 가능해져 노동자 안전 환경 개선과 노동 생산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울산정보산업진흥원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정보통신(ICT) 신기술을 접목해 산업 현장의 노동자 삶의 질 향상과 실제 제조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핵심기술과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기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